최종편집 : 2022-11-28 07:25 (월)
황종현 SPC삼립 대표, 노동부 서류 촬영 사과…"깊은 책임 통감"
상태바
황종현 SPC삼립 대표, 노동부 서류 촬영 사과…"깊은 책임 통감"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2.11.0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종현 SPC 삼립 대표
▲ 황종현 SPC 삼립 대표

[한국공정일보=정진욱 기자] SPC삼립 직원이 고용노동부 감독관의 서류를 몰래 촬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황종현 대표가 고개를 숙였다.

황 대표는 "당사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의 조사를 방해하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해당 직원을 즉시 업무에서 배제했고 경위가 확인되는 즉시 신속하고 엄중하게 징계 조치할 것"이라며 "철저한 반성과 윤리 의식 제고를 위한 조치를 마련해 엄격히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SPC삼립은 반성하는 자세로 관계 당국의 근로감독을 포함한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말씀드리며 거듭 이번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지난 3일 대전고용노동청의 감독을 받던 SPC삼립세종생산센터에서 직원이 감독관의 서류를 몰래 촬영해 유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