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1:14 (월)
尹대통령, 'G20' 일정 돌입…B20 기조연설·비즈니스 테이블 참석
상태바
尹대통령, 'G20' 일정 돌입…B20 기조연설·비즈니스 테이블 참석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2.11.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13일 밤 발리 도착…이틀 일정 후 16일 아침 귀국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앞서 조코위와 사전 환담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3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를 타고 인도네시아 발리 투반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사진제공=뉴스1
▲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3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를 타고 인도네시아 발리 투반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사진제공=뉴스1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로 이동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국내외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는 것으로 현지 일정을 시작한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주요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은 이날 오전 발리 시내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현지진출 기업인 간담회, B20 서밋(Summit) 기조연설,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먼저 윤 대통령은 오전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인 기업인들과 오찬을 함께하면서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현지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은 기업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한인 기업인들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직접 들은 뒤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최 수석은 "대통령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우리 정부와 해외 기업인들은 '원팀'이며 현지에서 기업활동을 더욱 잘 할 수 있도록 든든히 지원하고 응원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후에는 한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B20 서밋에서 '글로벌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의 역할, 그리고 디지털 전환 시대의 글로벌 협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B20은 2010년 서울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출범한 G20 회원국의 경제계 리더들이 모이는 회의다.

윤 대통령은 이번 글로벌 복합위기는 과거 정부 주도의 정책 대응이 아닌 민간이 주도하는 공급측 혁신으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할 전망이다. 아울러 민간 중심 공급측 혁신의 핵심은 '디지털 전환'에 달려있다는 내용도 포함될 것이라고 최 수석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과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는 것으로 발리에서의 첫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 일정에는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함께한다. 두 정상은 지난 7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양국의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뜻을 모은 바 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정식 행사가 시작되기 전에 사전 환담을 가지고 양국 사이 투자와 공급망, 방산 협력 등 다양한 경제 협력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최 수석은 "이번 라운드 테이블은 윤 대통령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한-아세안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자고 공식 제안한 이후 아세안 국가와의 첫 번째 경제협력 행보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1~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후 늦은 밤 발리에 도착했다. 오는 15일까지 G20 정상회의 관련 일정을 소화하고 16일 아침 한국에 도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