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일본 방문 취소
상태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일본 방문 취소
  • 이가은 기자
  • 승인 2022.11.18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시다 회담 포함 모든 행사 무산, 사우디 사절단도 전부 방일 취소…"행사 중단하라고 연락 와"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한국공정일보=이가은 기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방일 계획을 취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왕세자가 이끄는 사절단도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21일로 예정됐던 일본-사우디 비즈니스 포럼(공개토론회)도 취소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과 비즈니스 포럼을 공동 개최하는 일본무역진흥기구 관계자는 "사우디 사절단이 방일하지 않게 됐기 때문에 사우디 정부로부터 행사를 중단하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기구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해당 행사에서는 사우디 정부 관리들과 일본 경산성 및 기업 관계자 강연 외에 양국의 협력각서 체결식도 예정돼 있었다.

전날 NHK방송은 사우디 실권자인 빈 살만 왕세자가 19일 방일해 21일까지 체류하는 방향으로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와의 회담 날짜는 방일 이튿날인 20일로 조율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