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7:25 (월)
검찰 수사 가속도, 경기도청 압수수색…정진상 이메일 등 확보
상태바
검찰 수사 가속도, 경기도청 압수수색…정진상 이메일 등 확보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2.11.2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상, 1억4000만원 뇌물 등 혐의로 구속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2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근무했던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 실장이 2018년∼2021년 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했을 당시 직원들과 주고받은 이메일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다.

정 실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부정처사후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등 4가지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검찰은 정 실장이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으로부터 각종 사업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40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 실장이 2015년 2월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기밀을 넘겨주며 특혜를 제공하고 민간사업자 김만배씨의 지분 중 24.5%(세후 428억원)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유 전 본부장 등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를 받는다.

정 실장은 위례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 관련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남 변호사 등이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해 개발수익 210억원 상당을 얻게 한 혐의도 있다.

아울러 정 실장은 지난해 9월29일 유 전 본부장이 검찰 압수수색을 받기 직전 휴대전화를 버리라고 지시해 증거인멸을 사주한 혐의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