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7:25 (월)
유동규 이어 남욱도 '작심 폭로'…"남이 내 징역 대신 살아주지 않아"
상태바
유동규 이어 남욱도 '작심 폭로'…"남이 내 징역 대신 살아주지 않아"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2.11.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지 않은 일을 했다고 하면 억울한 측면 있어"
"이재명, 당시 지지율 1등…함부로 얘기 못 해"
남욱 변호사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 남욱 변호사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유동규에 이어 남욱 변호사도 작심한 듯 입을 열었다. 천하동인 1호는 이재명 측 것이라며 당시에 말하지 못한 이유도 쏟아냈다.

남욱 변호사는 22일 "내가 하지 않은 일을 자꾸 했다고 하면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억울한 부분을 밝히다보니 사실관계가 드러나고, 상대방은 책임이 늘어나니까 (나를) 째려보게 되는 것"이라며 "그들이 내 징역을 대신 살아줄 건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또 천화동인 1호 지분 관련 발언을 제외하고는 입장을 바꾼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남 변호사는 지난해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와 다르게 최근 천화동인 1호 지분을 '이재명 시장 측' 지분으로 알았다고 법정 증언했다.

앞서 검찰도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압수수색 영장에 김만배씨가 남 변호사에게 '이재명 시장 측' 지분을 언급했다고 적시했다.

남 변호사는 "당시 (이 대표의) 지지율이 1등이었는데 내가 함부로 그런 얘기를 할 수 있었을까"라며 "정치자금까지 줬는데"라고 말했다.

다만 남 변호사는 이 대표가 책임이 있는지는 잘 모르고, 자신도 실제 이 대표를 본 적 없다고 설명했다.

남 변호사는 또 대장동 사업을 누가 주도했는지를 놓고도 "회장님(김만배씨)이 주식을 제일 많이 갖고 있다"며 김씨를 에둘러 지목했다.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의 녹음파일 녹취록을 놓고는 "녹취록이 전체 녹취록의 적게는 5분의 1에서 많게는 10분의 1밖에 안된다고 생각하면 어떨까"라고 언급했다.

이어 "하루에 세 번씩 통화했는데 녹취록은 2~3일에 한 번씩 있고, 한 달동안 녹취록이 없는 경우도 있다"며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거나 중요한 얘기를 할 때 그 기간에는 녹취록이 없다"고 지적했다.

남 변호사는 "시간이 지나서 법정에서 사실관계가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한 번은 같이 모여서 좀 더 정제된 팩트에 대해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25일 대장동 특혜·비리 혐의 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