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한진, 작년 매출액 2조 8,419억원...영업이익 1,149억원 달성
상태바
㈜한진, 작년 매출액 2조 8,419억원...영업이익 1,149억원 달성
  • 김남국 기자
  • 승인 2023.01.06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매출, 영업이익이 각각 14%, 16% 증가하며 실적 호조세를 이어가
해외법인 신규사업 활성화, ‘컨’터미널 견조한 실적 유지, 택배 신규고객 유치 강화 주효
고객중심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해외시장 개척과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및 ESG
내재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
인천공항 GDC
▲ 인천공항 GDC

[한국공정일보=김남국 기자] ㈜한진이 2022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누계 기준 매출액은 2조 8,419억원, 영업이익은 1,149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5%, 15.6% 증가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은 해외법인의 신규 사업 활성화에 따른 수익성 강화 및 컨테이너 터미널 자회사의 견조한 실적 유지와 택배사업의 신규 고객사 확보, 간선 및 HUB 운영 최적화, 휠소터 투자 확대를 통한 비용절감 등이 주효했다.

㈜한진은 이번 잠정실적 발표에 따라 2019년 발표한 매출액 3조원, 영업이익률 4% 목표의 ‘비전 2023’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이에 멈추지 않고 지난해 6월, 2025년까지 매출 4조 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 목표와 함께 아시아 대표 글로벌 스마트 물류 기업(Asia Top-Tier Smart Logistics Solution Company)으로 도약을 위한 '비전 2025' 발표 등 중장기 비전을 계획한 대로 달성해 나가며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택배사업은 대전 스마트 메가 허브 등 케파(Capacity) 확충과 자동화 투자 확대로 운영효율성 제고와, 홈쇼핑, 특화시장 등 신규 고객 유치 및 주요 고객사의 밸류체인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2019년 10월 런칭한 원클릭 택배서비스의 가입 고객사가 5만개 사를 돌파하는 등 소상공인의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향후 당일배송 서비스 확대 등 세분화되고 다양화된 고객의 니즈에 적극 발맞추며 시장점유율 20%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물류사업은 유통 및 컨테이너 육상운송 신규 물량과 의약품 물류시장 진출 등 사업 영역확대 및 컨테이너 터미널 자회사의 견조한 실적유지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다. 특히 One-Stop 수출입 물류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인천신항 배후 부지에 IGDC(Incheon Global Distribution Center, 인천글로벌물류센터) 개장과 물류 운송관리 시스템인 TMS(Transportation Management System)업그레이드 등 물류 인프라 확충과 고객 Visibility 개선을 위한 IT 투자 확대로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사업은 미/구주 신규 사업 개시 등 해외법인의 영업력 강화와 인도네시아 법인 전환, 폴란드 영업소 신설, 항공사 GSA 사업 확대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현지 법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및 1인 판매자를 위한 원클릭 택배서비스를 글로벌 원클릭 플랫폼으로 확장하여 고객사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베트남우정국(VN Post)과 미국 USPS의 파트너사인 Gori Company 등 해외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인천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특송통관장 증설을 통해 케파(Capacity)를 2배로 확대하는 등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진은 핵심사업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택배차량을 활용한 도로정보 수집 및 판매사업 등 신규 비즈니스 확대와 소상공인을 위한 글로벌 원클릭, 디지털이지오더 및 K패션의 해외 진출을 돕는 K-패션 ‘숲’ 사업 같은 새로운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며 다양한 사회 구성원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고객의 관점에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하여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해외시장 개척과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및 ESG 내재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