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공정 부동산] 상가도 규모의 경제, 건물 당 점포 수 증가세
상태바
[공정 부동산] 상가도 규모의 경제, 건물 당 점포 수 증가세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3.01.2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전국 상가건물 당 점포 수 58개, 조사 시작한 2015년 이후 ‘최다’
다양한 점포 입점한 근린상가, 단지내상가 보다 매매-임대가격 수준 높아 
▲ 사진=정책기자단
▲ 사진=정책기자단

[한국공정일보=정진욱 기자] 여러 점포가 한 데 모여 있는 상가건물이 예년 대비 늘면서 상가시장에도 ‘규모의 경제’가 부각되는 모습이다.

부동산R114가 자체 개발한 상업용 부동산 분석 솔루션 ‘RCS(Real estate Commercial Solution)’를 통해 전국의 상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2년 입주한 상가건물 당 점포 수는 58개(△상가 수 533개 △점포 수 3만1,140개)로 집계됐다. 이는 2021년 39개(△상가 수 847개 △점포 수 3만3,285개)에 비해 21개 늘어난 수준이며, 부동산R114가 조사를 시작한 2015년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 근린상가 입주 이어진 수도권, 지방 보다 입주 상가 당 평균 점포 수 많아  

권역별로 2022년 입주한 상가건물 당 점포 수는 수도권 64개(△상가 수 392개 △점포 수 2만5,269개), 지방 42개(△상가 수 141개 △점포 수 5,871개)로 조사됐다. 수도권이 지방에 비해 많았는데, 수도권에 근린상가 입주물량이 집중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22년 전국에서 입주한 근린상가 건물 한 곳 당 점포 수는 80개(△수도권 88개 △지방 54개)로 타 유형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 가격으로 나타난 규모의 경제 효과, 상가 규모도 투자 시 고려해야

상가 규모에 따른 영향력은 가격에도 반영된다. 이는 주거 수요를 배후에 둔 근린상가와 단지내상가의 가격을 비교해 설명할 수 있다. 2022년 기준, 서울의 상가건물 당 점포 수가 가장 많은 근린상가(1층 기준)의 3.3㎡당 평균 매매가격과 임대료는 각각 8,763만원, 24.7만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점포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단지내상가의 경우 매매가격 6,244만원, 임대료 20.6만원으로 모두 근린상가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근린상가나 복합쇼핑몰과 같이 규모가 큰 상가 내에서도 위치나 업종에 따라 점포별 가격과 수익률은 달라지기 때문에 투자 시 주의가 요구된다"며 "고객 접근성이 낮은 고층 및 지하층, 주출입구에서 먼 안쪽에 위치한 점포는 가격 수준이 낮다"고 말했다. 이어 윤 수석연구원은 "이러한 점포는 공실 발생 우려가 크기 때문에 전체 상가의 규모나 가격만 보고 매입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윤 수석연구원은 "교통 및 상권 등 상가건물이 도로 등에 접한 입지 특성도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도 투자 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