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13:13 (화)
검찰, 식약처 압수수색…文정부 '코로나 지원 사업' 정조준
상태바
검찰, 식약처 압수수색…文정부 '코로나 지원 사업' 정조준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3.01.12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본부.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검찰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 지원 사업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범죄조사부는 "오늘(12일) 오전 9시35분부터 의약품의 임상시험승인 문제와 관련해 식약처 등 9개 장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2020년부터 국가신약개발사업을 통해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임상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총 14곳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 3개 부처가 출범시킨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을 통해 지원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치료제 개발사는 대웅제약·셀트리온·동화약품·GC녹십자·샤페론 등 5개사였다.

또한 백신 개발사는 진원생명과학·셀리드·에스티팜·유바이오로직스·SK바이오사이언스·제넥신·큐라티스·HK이노엔·아이진 등 9개사다.

정부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치료제 1552억원과 백신 2575억원 등 총 4127억원의 지원금을 책정했으나 실제 집행된 예산은 1679억원에 불과하다.

검찰이 식약처 강제수사에 돌입한 것을 놓고 전 정권 대상 수사를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정부 당시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 정권의 대표적 지원 사업인 '방역'으로 사정 칼날을 정조준한 것 아니냐는 평가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어렵다. 구체적인 상황이 파악되면 향후 별도로 안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