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글로벌 경제 이슈] 러시아 전쟁 지원 여부에 깊어지는 미-중 갈등
상태바
[글로벌 경제 이슈] 러시아 전쟁 지원 여부에 깊어지는 미-중 갈등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3.01.25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경제 이미지. 자료사진
▲ 세계경제 이미지. 자료사진

[한국공정일보 김정훈 기자]

◆ 美 기업활동 위축

미국의 기업 활동이 7개월 연속 위축되고 투입재 가격은 작년 5월래 처음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인플레이션 압력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S&P 글로벌 미국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 1월 예비치가 46.6으로 확장과 위축을 나누는 기준치 50 아래에 머물렀다. 전월비로는 1.6포인트 상승해 4개월래 첫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S&P Global Market Intelligence의 Chris Williamson는 기업들이 높은 물가와 금리 상승에 따른 영향, 공급과 노동력 부족 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설문이 연초부터 경제활동의 하강을 의미할 뿐만 아니라 투입재 비용 인플레이션이 임금 상승 압력과 연계되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준의 추가적 공격적 긴축을 부추길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블룸버그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GDP 성장률은 소비가 정체됨에 따라 2분기 연율 0.6%, 3분기 0.3%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1년에 걸쳐 경기침체가 발생할 확률은 65%로 집계됐다.

◆ ‘잔인한 증시 하락’ 경고

GMO의 공동 창립자이자 장기 투자 스트래티지스트인 제레미 그랜섬(Jeremy Grantham)은 미국 주식의 거품이 다 터지려면 아직 멀었다며 투자자들에게 시장의 연초 강한 출발에 대해 너무 흥분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S&P 500 지수의 가치가 연말이면 약 3200포인트 정도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말 대비 거의 17% 하락이자 현 수준 대비 20% 후퇴에 해당한다.

그는 “문제의 범위는 평소보다 더 크다. 아마도 내가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클 것”이라며, “잘 될 수 있는 일보다 잘못될 수 있는 일이 더 많다. 일이 잘못되어 기본적으로 시스템이 전 세계적으로 완전히 잘못되기 시작할 가능성이 확실히 있다”고 진단했다.

오랫동안 대표적 월가 약세론자 중 한 명인 그랜섬은 S&P 500 지수가 2,000선까지 떨어지는 “잔인한 하락”이 될 위험한 시나리오도 배제하지 않았다. 또한 가치주가 성장주보다 훨씬 더 매력적이라며, 향후 1~2년에 걸쳐 가치주가 성장주를 20%p 가량 앞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 ECB 금리 경로 이견

다음주 ECB 정책회의에서의 50bp 인상은 기정사실처럼 보임. 그러나 그 이후 긴축 속도에 대해선 ECB 내부적으로 엇갈리고 있다. 이탈리아의 Ignazio Visco나 그리스의 Yannis Stournaras는 좀 더 점진적인 속도를 지지하는 입장이다.

Fabio Panetta ECB 집행이사는 Handelsblatt와의 인터뷰에서 3월의 경우 경제전망이 업데이트되어 상황을 재평가해야 하기 때문에 향후 금리 조정에 대해 분명한 가이던스를 제공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Gediminas Simkus 유럽중앙은행(ECB) 정책위원은 임금이 오르고 있는데다 기저 인플레이션 압력이 여전히 강하기 때문에 ECB가 계속해서 50bp씩 금리를 움직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 총재인 Simkus는 비록 에너지 가격이 급락하고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이 사상 최고치에서 내려왔다 하더라도 ECB가 12월에 제시했던 금리 경로에서 벗어나야 할 근거가 없다고 진단했다. 또한 통화 긴축은 여름 전에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근원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강해 인플레이션과의 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회의에서 50bp 인상으로 정해놓은 경로를 유지해야할 이유가 확실하다. 내 생각에 단호하게 50bp 인상을 선택해야만 한다”고 언급했다.

◆ 미-중 갈등, 이번엔 러시아 전쟁 지원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 국영기업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도움을 제공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증거를 확보하고 중국 당국이 이같은 활동을 인지하고 있는지 확인하려 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가 러시아에 각종 보복 제재를 가했지만 중국 국영기업들이 무기를 뺀 군사 및 경제 지원을 지속하고 있어 미국 정부가 중국 측에 우려를 제기하고 경고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미 국가안보위원회 대변인과 중앙정보국(CIA)은 언급을 거부했고,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관은 이메일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그 동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번 전쟁과 관련해 러시아를 직접 비판하는 발언을 삼가해 왔지만, 평화협상에 있어서 중국이 역할을 하겠다고 제안하고 핵무기 사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정보가 분명하지 않고 논의의 여지가 있지만 미국측은 러시아-중국 관계가 현재 극도로 가까우며 중국이 러시아 지원에 과거보다 더욱 적극적이라고 믿고 있다.

만일 중국 기업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돕고 있다는 게 사실로 밝혀질 경우 러시아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정책에 골치 아픈 이슈가 될 가능성이 크다.

◆ 美 부채한도와 연준 양적 긴축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상향 조정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짐에 따라 연준의 양적 긴축(QT) 프로그램이 이른 종료를 맞이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준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금리 인상과 더불어 채권 보유 포트폴리오를 월 최대 950억 달러씩 축소해 미국 금융시스템에서 유동성을 흡수하고 있는데, QT가 조기 종료될 경우 미국 경제에 어느 정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미 재무부가 부채 한도에 따른 제약을 받게 되면서 일련의 복잡한 반응을 통해 QT의 영향이 올해 늦게 다소 증폭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RBC Capital Markets의 Blake Gwinn은 부채 한도 문제가 지준에 불확실성을 더한다고 지적했다.

재무부가 정부 보유 현금으로 버티고 국채 발행을 자제하기 시작해야 할 경우 단기 재정증권 공급이 줄어 머니마켓펀드가 역레포에 더욱 의존해야만 할 수도 있다. 또한 은행 지준이 더 빠른 속도로 줄어들면서 시장이 요동칠 위험 존재한다.

파월 의장은 지난 7월 연준의 분석 모델상 팬데믹 기간 동안 급증했던 은행 지준이 “새로운 균형”을 찾으려면 양적 긴축이 2년에서 2년 반 정도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는 지난주에 정책당국이 부채한도와 지준 변동성 리스크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하면서도 QT의 조기 종료는 예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