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이재명 "김성태 얼굴도 본 적 없어…왜 제 변호사비를 내냐"
상태바
이재명 "김성태 얼굴도 본 적 없어…왜 제 변호사비를 내냐"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1.14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에 대해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황당무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체 누가 누구에게 얼마를 왜 어떤 방법으로 줬다는 것인지 아무 것도 없다. 어처구니가 없다"며 "그 분이 왜 제 변호사비를 내며, 받은 사람은 대체 누구냐"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누가 '내복 사입었냐'고 댓글을 썼는데, 정말 예리하다"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내년 총선에 대해서 "다음 총선은 반드시 이겨야 된다"며 "독주를 막아야 된다. 만약에 관계가 바뀌면 어떻게 될 지 끔찍하다. 지금도 몇 달 만에 이런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려울수록 작은 차이를 넘어서, 그래서 대동단결이라는 말 하는 것"이라며 "크게 보고 같은 점을 찾아서 같이 가자"고 강조했다.

또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세상을 바꾸는 길"이라며 "(저도) SNS를 죽어라고 열심히 하다 보니까 그 영향력 덕분에 가짜 뉴스를 이겨내고 지금까지 살아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