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제주항공 “’23년 경영 정상화 기반 재구축 목표”
상태바
제주항공 “’23년 경영 정상화 기반 재구축 목표”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3.01.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배 대표, 창립 18주년 기념사‥포스트 코로나 시대 시장 선도 강조
기단/재무 경쟁력 강화, IT 고도화, ESG경영 내재화 등 실천 과제 제시
제주항공 대표이사 김이배
▲ 제주항공 대표이사 김이배

[한국공정일보=김정훈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김이배)은 올해 ‘경영 정상화 기반 재구축’을 목표로 기단과 재무 경쟁력 강화, IT 시스템 고도화, ESG 경영 확대를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김이배 대표이사는 1월19일 오후 열린 창립 18주년 “구름 걷힌 파란 하늘과 같은 성공의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여전히 불투명한 국제 정세와 경기 상황에 대한 예측과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핵심 과제를 차질없이 실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시장 선도기업의 지위를 굳건히 하자”며 이 같은 목표를 제시했다.

중단거리 중심의 노선 경쟁력 회복 그리고 안전운항 관리 체계와 고객 경험 개선의 필수 요소인 IT시스템 고도화, ESG경영 내재화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 전략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기단 경쟁력 강화는 저비용 구조를 더 탄탄하게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재무구조 개선을 이룰 수 있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김 대표는 “연료효율 개선을 통해 탄소배출 저감은 물론 운항 거리 늘어 새 노선 개척 가능한 차세대 신기종 B737-8을 올해부터 도입하면 높은 수준의 기단 경쟁력 갖추게 될 것”이라며 “기단 선진화는 고효율, 저비용 사업구조를 더 탄탄히 만들어 재무 건전성 역시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창립18주년
▲ 제주항공 창립18주년

제주항공은 올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매출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전관리체계 강화 등을 위한 IT 시스템 고도화와 강화와 고객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계획도 밝혔다.

제주항공은 상반기 중에 기존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대폭 개선해 독립적인 전사의 다양한 데이터의 연결성을 높임으로써 신기종 항공기 도입에 따른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고객의 이용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더불어 제주항공의 상품과 서비스 수준을 소비자 중심으로 개선하기 위해 연내 소비자중심경영(CCM)인증을 추진한다

김 대표는 더불어 ESG는 기업의 생존이나 성장과 직결된 사안임을 거듭 강조하고, “지난해부터 다져온 ESG 경영 체계를 기반으로 올해는 사업 전반에 ESG 요소를 내재화 해 실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제주항공의 창립 18주년 기념행사는 ‘다시 푸른 하늘, Thanks to you’라는 주제로 코로나19이후 3년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했다.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을 함께 견뎌내고 이겨낸 임직원들을 서로 격려하는 자리로 마련된 이날 기념식에서는 대표이사의 기념사, 축하 영상 시청, 우수 직원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