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0:38 (화)
"드디어, 마스크 해제"...30일부터 착용 권고로, 의료기관·대중교통 제외
상태바
"드디어, 마스크 해제"...30일부터 착용 권고로, 의료기관·대중교통 제외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1.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권고로 완화…전환 시기 설 연휴 이후로"
"설 이후 확진자 증가 가능성…고위험군 마스크 착용, 백신 접종 권고"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정부가 오는 30일 의료기관 등 일부 시설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기로 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지난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정지표' 네 가지 중 '환자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의 세 가지가 충족됐고 대외 위험요인도 충분히 관리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권고 전환 시행시기는 설 연휴 동안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감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의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며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완화되지만 코로나19의 위협은 여전히 우리 주변에 남아있다"며 "지난해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바 있다. 여기에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더해지면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어르신 등 고위험군에 해당되시는 분들은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장소에서는 언제든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신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 받으시라"며 강력히 권고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연휴 기간동안 선별진료소와 원스톱 진료기관, 당번약국, 소아·분만·투석 환자를 위한 특수병상 운영 등에 빈틈이 없도록 준비하고 대응해 나가겠다"며 "마스크 착용의무가 완전히 해제되는 날까지 국민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