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13:13 (화)
[한봉수의 문화산책] 시 '설날'
상태바
[한봉수의 문화산책] 시 '설날'
  • 한봉수 칼럼니스트
  • 승인 2023.01.2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의 온기를 기다리는 자에게 우리 봄은 아직 멀다.

먼 바다항로를 찾는 작은 배들이 머물다 가는 섬처럼

겨울나그네에게 쉬어갈 난로같은 쉼터이면 좋겠다.

꽃순을 꼽아보며 언 껍질 뚫고 고개드는 매화같은

희망의 꽃을 키우는 마음에 작은 온실이면 좋겠다.

▲ 몽촌 한봉수/시인/전 전라매일 사장/한국외국어대학교 정책대학원 졸업/한국외대 정책대학원 총동문회장(1기)
▲ 몽촌 한봉수/시인/전 전라매일 사장/한국외국어대학교 정책대학원 졸업/한국외대 정책대학원 총동문회장(1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