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2 11:22 (목)
한 총리 "기업들 현장 문제들 최대한 빨리 해결"
상태바
한 총리 "기업들 현장 문제들 최대한 빨리 해결"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3.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 한덕수 국무총리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기업들이 현장에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정부차원에서 최대한 빨리 해결해 조금이라도 우리가 힘을 모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충청남도 아산시에 있는 반도체 패키징 수출기업인 하나마이크론을 찾아 충청지역 수출기업과 간담회를 갖고 "간담회를 전국적으로 계속 돌아다니면서 정기적으로 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가 미래 첨단산업 육성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전국에 15개 국가산업단지 조성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우리 농지에 대한 사전협의, 그린벨트에 대한 사전적인 조치들을 미리 해놓고 산단이 조성되는 기간을 최대한 줄이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수출시장을 다변화 해 나가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고, 우리 기업이 수출의 기본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최창호 하나마이크론 회장, 김대종 골든아워 대표, 조강영 월드비엠씨 대표, 천홍석 트위니 대표, 유동일 엘에스일렉트릭 CPO 등 기업 관계자와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이종욱 조달청장, 이재유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기업 대표들은 간담회에서 △외국인 숙련인력 확충 △자율주행 로봇 규제 개선 △수출 유망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참여기회 확대 △반도체 후공정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등을 건의했다.

재난구조용품을 생산하는 골든아워는 해외 공공기관 수출을 추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내 판매 실적이 있는 제품이더라도 판매실적이 적은 경우 예외를 인정받아 혁신제품으로 지정될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에 이 조달청장은 해당 기업이 지원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 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하나마이크론의 공장 시설을 둘러보고 이상준 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본부장으로부터 지역기업 수출 현황을 소개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