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09:37 (수)
[공정 부동산] 수도권 가격 하락폭 ‘현상 유지’
상태바
[공정 부동산] 수도권 가격 하락폭 ‘현상 유지’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3.03.25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매매 0.06%, 전세 0.12% 떨어지며 추세 유지
아직 해소되지 못한 급매물 쌓여 있어 하락 관점 유효
아파트
▲ 아파트

[한국공정일보=정진욱 기자] 미국 SVB(실리콘밸리은행) 등 중소형 은행들의 파산과 여전히 높은 대출 금리 등의 영향으로 국내 주택 수요가 다시 위축된 분위기다. 급매물 중심으로 유입되던 수요 움직임이 3월 들어서는 다소 주춤한 모양새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작년 말부터 속도감 있게 이어지는 금융 규제 완화(15억 아파트 대출 허용, 12억 집단 대출 규제 폐지, 9억 이하 주택 특례보금자리론 도입, 다주택자 대출 허용, 보증금 반환목적 대출 규제 완화 등)와 세금 규제 완화(취득세, 재산세, 종부세, 양도세 중과세율 조정 등) 정책 효과들에 힘입어 거래량은 점차 정상궤도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하지만 여전히 절대적인 거래량이 부족하고, 해소되지 못한 급매물들도 시장에 쌓여 있는 만큼 하락 관점이 더 유효해 보인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하락해 지난 주(-0.05%)와 비슷한 낙폭을 나타냈다. 재건축이 0.01% 내렸고, 일반 아파트는 0.08%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 · 인천은 각각 0.06%, 0.04%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월세로 넘어갔던 수요가 일부 전세로 넘어오고 있지만, 저가물건 위주로 거래되고 있다. 서울이 0.12%, 신도시가 0.10%, 경기 · 인천이 0.05% 하락했다.

◆ 매매

서울은 ▼성동(-0.17%) ▼서대문(-0.16%) ▼영등포(-0.16%) ▼관악(-0.14%) ▼동작(-0.13%) ▼금천(-0.12%)▼중구(-0.12%) ▼강동(-0.11%) ▼광진(-0.11%) ▼구로(-0.10%) 등 서울 25개구 중 19곳에서 약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평촌(-0.18%) ▼산본(-0.09%) ▼동탄(-0.09%) ▼일산(-0.08%) ▼중동(-0.06%) ▼분당(-0.04%) 등 1기 신도시 위주로 떨어졌다. 주민들 사이에서도 아직은 노후도시 정비와 관련된 특별법 추진 기대감이 높지 않은 분위기다. 

경기ㆍ인천은 ▼파주(-0.18%) ▼수원(-0.11%) ▼인천(-0.08%) ▼김포(-0.07%) ▼남양주(-0.07%) ▼용인(-0.06%) ▼군포(-0.04%) ▼오산(-0.03%) 등이 떨어졌다. 

◆ 전세

서울은 시세보다 저렴한 물건 위주로만 거래되며 ▼성동(-0.35%) ▼영등포(-0.35%) ▼관악(-0.27%) ▼금천(-0.26%) ▼광진(-0.25%) ▼중구(-0.23%) ▼동작(-0.22%) ▼동대문(-0.19%) 등에서 하락했다. 

신도시는 ▼평촌(-0.25%) ▼산본(-0.23%) ▼일산(-0.19%) ▼판교(-0.14%) ▼동탄(-0.13%) ▼중동(-0.08%) 등에서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파주(-0.19%) ▼인천(-0.12%) ▼수원(-0.12%) ▼부천(-0.10%) ▼남양주(-0.08%) ▼안산(-0.06%) ▼용인(-0.06%) ▼구리(-0.05%) ▼김포(-0.05%) 등에서 떨어졌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전국(-18.61%) ▼서울(-17.30%) ▼경기(-22.25%) ▼인천(-24.4%) 등 큰 폭으로 조정된 2023년 공동주택 공시가격 발표로 과거 대비 보유세 부담이 20~40%(케이스에 따라 각각 다름) 감소할 전망"이라며 "특히 중과세율 인하 등에 따라 보유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다주택자는 내놨던 매물을 일부 회수하는 경향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연구원은 "또한 보유세 부담을 이유로 매매를 꺼려하던 실수요층은 앞으로 세금 보다는 가격, 금리, 대출 규제를 의사 결정에서 더 비중 있게 고려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지역 별로는 정부의 정책 효과가 집중된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가격 하락폭도 축소되는 움직임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