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9:35 (수)
[리서치] 민주당, 20대 지지율 12%p '썰물'…김남국 '코인 의혹' 영향?
상태바
[리서치] 민주당, 20대 지지율 12%p '썰물'…김남국 '코인 의혹' 영향?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5.1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여야의 정당 지지도가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점을 기록한 것으로 12일 조사됐다. 양당 모두 전주 대비 지지율 변동이 없었지만, 민주당은 2030세대에서 최대 12%포인트(p) 급락해 김남국 의원의 '코인 보유 의혹' 논란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5월2주 차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정당 지지도는 35%, 민주당은 32%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5%, 무당층은 28%였다.

직전 조사(5월1주 차)와 비교하면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지지율 변동이 없었다. 하지만 민주당의 2030세대 지지율은 일주일 만에 10%p 이상의 낙폭을 기록했으며, 중도층의 지지율도 4%p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율은 18~29세에서 19%, 30대에서 33%를 기록했다. 지난주 18~29세에서 31%, 30대에서 42%를 얻은 것과 비교하면 20대와 30대 지지율이 각각 12%p, 9%p 빠진 셈이다.

청년층의 이탈은 최근 김남국 민주당 의원의 '가상자산(암호화폐) 보유 논란'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소속 청년 정치인들은 이날 당내 가상자산 보유 현황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수도권과 보수층에서 지지율이 최대 10%p 빠졌다. 서울 지지율은 28%로 전주 대비 10%p 하락했으며, 보수층은 64%로 지난주보다 9%p 뒷걸음질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95%)·유선(5%)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전체 응답률은 11.0%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