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9:35 (수)
민주당 혁신위에 '전권'줘야, 찬성 45.6% vs 반대 35.7%…오차범위 밖
상태바
민주당 혁신위에 '전권'줘야, 찬성 45.6% vs 반대 35.7%…오차범위 밖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5.28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 더불어민주당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혁신기구에 제한 없는 전권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반대 주장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알앤써치가 CBS노컷뉴스 의뢰로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당 혁신기구에 전권을 줘야 한다는 응답은 45.6%, 반대 의견은 35.7%로 나타났다.

찬성과 반대 응답 차이는 9.9%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p) 밖이었다. 특히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 의견이 70.1%로 집계된 것이 특징이다.

현재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당내 혁신기구에 '전권'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친명(친이재명계)계는 지도부와 혁신기구의 역할은 별개라는 입장이다.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야간 집회·시위 제한' 적절성을 묻는 질문엔 반대가 38%, 찬성이 37.7%, 의견유보 24.3%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임의 전화걸기(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