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9:19 (토)
'수돗물 마시는 가정 실태' 조사…전국 7만 2460가구 대상
상태바
'수돗물 마시는 가정 실태' 조사…전국 7만 2460가구 대상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1.04.0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주관기관(환경부, 한국상하수도협회)이 명시된 조사원증
▲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주관기관(환경부, 한국상하수도협회)이 명시된 조사원증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가 지난 5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7만 2460가구를 대상으로 '수돗물 마시는 가정에 대한 실태'를 조사한다.

환경부는 "국민들이 수돗물을 먹는 현황을 파악하고 수돗물에 대한 인식과 만족도를 분석하여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라며 "국민이 만족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 조사대상은 전국 161개 지자체에 속한 7만 2460가구이며, 조사문항은 수돗물 음용현황, 정책만족도 등 40여 개 항목이다.

조사대상은 특·광역시, 시군별 가구수에 비례하여 선정됐으며, 시군별로 최소 300가구 이상이 되도록 설계됐다.

경기도가 1만 6800가구로 가장 많으며, 세종특별자치시가 520가구로 가장 적다.

조사문항은 가구 내 수돗물 마시는 현황, 상황별 만족도, 수돗물 정책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 수돗물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 등 소비자 인식과 행태를 파악하기 위한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가통계로 발표되는 만큼 신뢰성 있는 조사를 위해 방문면접조사로 진행되며,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가구주 또는 배우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폐렴)에 대비해 조사원은 마스크 착용, 조사장비 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며, 대면조사를 원치 않는 경우에 대비하여 온라인 비대면 조사도 병행한다.

수돗물 마시는 실태조사는 앞으로 3년마다 전국적으로 실시하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국가통계로 올해 하반기에 공개된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민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정책을 평가하고, 취약요인을 파악해 개선해야 한다"라며, "이번 실태조사가 수돗물 정책 개선에 기초역할을 할 것이며,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방문할 경우 관심을 가지고 조사에 응해 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