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9:19 (토)
전기차 충전기 OCPP 시험인증 체계 개선 촉구 공동선언”발표
상태바
전기차 충전기 OCPP 시험인증 체계 개선 촉구 공동선언”발표
  • 김주철 기자
  • 승인 2023.09.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시그넷(주), 대영채비(주), 이브이시스(주), ㈜클린일렉스 등 국내 대표 제조사 참여
▲ 공동서명식 후 기념촬영 모습. (왼쪽부터) 클린일렉스 이호영 대표,  대영채비 배영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 김필수 회장, SK시그넷 배용규, 이브이시스 유주석
▲ 공동서명식 후 기념촬영 모습. (왼쪽부터) 클린일렉스 이호영 대표, 대영채비 배영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 김필수 회장, SK시그넷 배용규, 이브이시스 유주석

[한국공정일보=김주철 기자] 전기차충전기 제조사들이 국내 OCPP시험인증 체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김필수 회장, 이하 협회)는 지난 22일 오후 4시 30분 서초구 양재동 K호텔 에비뉴에서 국내 OCPP시험인증 체계 개선을 촉구하는 공동선언 서명식을 개최했다.

이날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협회에 참여한 전기차충전기 제조사들은 SK시그넷(주), 대영채비(주), 이브이시스(주), ㈜클린일렉스 등이다. 

이들이 요구한 사항은 ▲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시행규칙 제2조”의 제품 모델 정의를 준용하여 운영 ▲ “KC안전확인신고서”내 기본, 파생모델들은 표본적인 한 모델의 OCPP인증서가 인정되도록 하여 과잉인증으로 인한 낭비 해소 ▲ 관리, 감독하는 복수 시험소 체제 도입이다.

협회 관계자는 "OCA의 OCPP프로토콜은 전기차충전기 운영기술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국내에서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시행규칙 제2조”에서 정하고 있는 구조와 기능이 동일한 모델들(기본, 파생모델) 모두를 개별 시험받도록 하고 있어서 과잉인증이 발생하고 있고, 전세계 470개 OCPP1.6 인증서의 88.7%를 한국 제조사가 취득하는 기형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기차충전기가 법정계량기로 지정된 이후 모뎀, 케이블길이, 부품 변경 등 단순변경에도 파생모델명을 부여하도록 되어 있는데, 국내 OCPP 시험인증 체계가 이런 사정을 반영하지 않고 운영되어 왔기에 한국의 충전기 제조사들이 417개나 되는 OCPP1.6 인증서를 취득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관계자는 OCA의 답변 취지와 “OCPP Certification Procedure”지침에 부합되지 않고, 우리 제조사들은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투입하며 경쟁력을 잃고 있는 상황이라며 "OCA Director Lonneke Driessen 씨는 충전기제조사가 어떤 제품 모델들이 특정 OCPP 인증서로 커버될 수 있는지를 가장 잘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공동선언문
▲ 공동선언문

또한 OCPP Certification Procedure 제9장에서는 충전기 H/W 구별 기준으로 1) 1개 이상 달린 커넥터 수 변경, 2) B형 소켓에서 C형 케이블로 변경 또는 반대 경우, 3) RF카드리더 수가 0개, 1개, 커넥터당 1개 등 변경, 4) 통신이 WiFi, Ethernet, Mobile 등 변경, 5) ISO 15118 인증요령 적용, OCPP 2.0.1 적용 등의 변경 만을 규정하고 있다.

관계자는 "파생모델을 상세히 구분하고 있는 국내 상황에서는 기본모델을 표본적으로 OCPP 시험인증하고 해당 인증서가 파생모델에도 인정되도록 하고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관리, 감독하도록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국내 OCPP 시험인증 체계 개선 촉구를 선언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