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5 18:44 (토)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괴문서는 국민선동이자 정치공작"
상태바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괴문서는 국민선동이자 정치공작"
  • 김충재 기자
  • 승인 2021.09.08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한국공정일보=김충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오늘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고발 사주 의혹을 괴문서에 바탕을 둔 국민 선동이라고 주장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윤석열 후보는 자신에 대한 공세는 국민 선동을 위한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처음 언론에 제보한 인물을 겨냥해서는 공익제보자가 절대 아니라며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나서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를 보도한 인터넷언론과 언론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러면서 민주당 일각에서 나온 주장대로 국회에서 부른다면 당당히 나가겠다고 못 박았다.

기자회견 직후 윤석열 캠프는 김홍일 전 대검찰청 중수부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치공작 진실규명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

다음은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밝힌 기자회견 내용 전문이다.

"제 입장에서는 이미 제가 드릴 말씀은 다 드렸지만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까 대한민국이 이렇게 가서 과연 되겠느냐. 번번이 선거 때마다 이런 식의 공작과 선동을 가지고 이렇게 선거를 치르려고 해서 되겠느냐 하는 정말 한심스러운 생각이 들어서 오늘 제가 여러분 앞에 섰습니다.

국민들께 드리고 싶은 얘기도 있고 또 우리 기성 정치인들에게 하고 싶은 말도 있습니다.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고 그리고 인터넷 매체나 또는 무슨 재소자나 또 의원들도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우리 국민들이 다 아는 그런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또 어디 재소자 들먹이지 말고 국민들 누가 봐도 믿을 수 있는 신뢰성 있는 사람을 통해서 이렇게 문제를 제기하려 해도 제기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늘 하는 시나리오가 하도 뻔해가지고. 그리고 이게 어떤 페이퍼, 종이문건이든지 디지털 문건이든지 간에 그 출처와 작성자가 나와야 그게 확인돼야 그것이 어떠한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그걸 가지고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건데.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하는 겁니다.

이런 괴문서를 가지고 국민들을 갖다가 이렇게 혼동에 빠뜨리고 오늘도 제가 보니까 제가 중앙지검장 때 성남의 어디 조직폭력사범, 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수사를 하면서 어느 대선주자, 당시에는 시장이었는지 지사였는지 모르겠습니다마는. 그 재소자의 말을 빌려가지고 하필이면 이때 제가 그 당시 그분에 대한 비리를 대라고 수사팀에서 강요했다고 하는데 정말 터무니없는 이야기고요.

그리고 이걸 인터넷 매체에다 제일 먼저 제보했다고 하는 사람, 여러분 전부 다 알고 계시죠? 그 사람의 신상에 대해서. 과거에 그 사람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고 저도 들었습니다.

여기 계시는 분들 아마 전부 아실 거예요. 그런데 그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언론에 제보부터 먼저 한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공익제보자가 됩니까? 그렇게 폭탄을 던져놓고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와서 그 디지털 문건의 출처, 작성자에 대해서 정확히 대라, 이 말입니다.

그리고 검찰이라는 데가 엄정하게 조사하는 데지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다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는 그런 기관입니까?

이런 사람들이 공익제보자가 되면 공익제보라고 하는 것의 취지에 맞는 것입니까, 이게? 저는 정치인들에게 부탁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누구나 국민들께 무한 검증을 받아야 됩니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고 하면 정상적인 자료로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서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때는 당당하게 책임질 수 있는 그런 절차와 방법을 통해서 하라 이런 얘기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건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치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20년 전에 김대업 사건이나 기양건설 사건같이 그렇게 허무맹랑한 일에 허물어지고 판단을 잘못하실 분들이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런 정치공작 제가 그렇게 무섭습니까? 저 하나 그런 공작으로 제거하면 정권 창출이 그냥 됩니까?

당당하게 하십시오. 그리고 국민들께서는 진행 중인 내용들을 꼼꼼하게 잘 보시고 다시는 이런 정치공작에 현혹되지 마시고 재소자 그다음에 인터넷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의 전현직 대표와 의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들고. 저를 국회로 불러주십시오. 당당하게 저도 제 입장을 얘기하겠습니다.

치사하게 숨어서 하지 말고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은 그것이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고 그렇게 해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