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5 18:44 (토)
대우조선해양건설, '동반성장' 공로 장관표창
상태바
대우조선해양건설, '동반성장' 공로 장관표창
  • 김남국 기자
  • 승인 2021.09.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빈 회장 "성지건설과 상생협력 할 것" 

[한국공정일보=김남국 기자]  최근 성지건설을 인수한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이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3일 열린 제17회 건설협력증진대상에서 동반성장, 상생협력에 기여한 공로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표창(공로부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는 하도급업체와의 계약, 증명 관련 각종 문서를 전자조달시스템으로 처리해 불공정을 미연에 차단했고, 100% 현금 지급을 기본으로 전자 대금지급 시스템을 도입 정착시켰다는 점에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인지세 부담률을 50%에서 30%로 낮춰 협력사의 재무적 지원을 강화했으며, 인적자원 투자가 어려운 곳에는 외부 위탁 직무교육을 실시해 건설업 전체의 이미지 개선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우조선해양건설 서복남 대표는 “세계로 뻗어나가는 일류 건설사로 도약하기 위해 협력 업체와의 상생은 필수적”이라며 "최근 최대주주가 된 성지건설은 물론 협력업체의 임직원과 힘을 모아 동반성장 경영을 이루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최근 성지건설의 기명식 보통주식 416만 8055주(29.28%)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됐으며 올해 연간 수주 목표를 당초 1조 5000억 원에서 2조 2000억 원으로 두 차례에 걸쳐 상향시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