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효성, '2023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에 이진솔 작가 선정
상태바
효성, '2023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에 이진솔 작가 선정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1.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시각예술 분야 장애 예술인 중 1인 선정, 상금 500만 원 수여
2018년부터 서울문화재단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와 함께 장애예술가 지원
효성 이정원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왼쪽), 수상자 이진솔 작가(가운데),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오른쪽)가 시상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효성 이정원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왼쪽), 수상자 이진솔 작가(가운데),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오른쪽)가 시상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효성이 11일 서울연극센터에서 진행된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 시상식에서 2023년도 수상자로 이진솔 작가를 선정했다.

<효성과 함께하는 올해의 작가>는 서울문화재단 서울장애예술 창작센터와 함께 시각예술 분야 장애예술인 중, 한 해 동안 주목할 만한 작업 및 활동을 펼쳐온 1인을 선정하고 수상자에게는 5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를 통해 장애예술의 가치를 확산하는 동시에 장애예술인의 창작활동 의욕을 고취하고자 2020년 신설되었다.

수상자인 이진솔 작가는 소리가 없는 세계에서 어떤 경험을 하는지 본인만의 방식으로 소리를 시각화하는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다. 문화예술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의위원단은 여러 감각이 동원되는 동시에 서로 다른 감각이 전이되는 이진솔 작가의 설치 작업이 동시대 미술·예술의 관점에서 유의미한 비평적 화두를 던지고 있기에 최종 선정자로 결정했다고 평했다. 또한, 장애를 한계로 보는 것이 아니라 장애를 또 다른 창작의 가능성으로 이해하고자 했다는 점을 밝혔다.

▲ 이진솔 작가의 작품, 스스로의 리듬, 122.5x131cm, iron powder on wooden panel, 2023, 서울문화재단 제공
▲ 이진솔 작가의 작품, 스스로의 리듬, 122.5x131cm, iron powder on wooden panel, 2023, 서울문화재단 제공

효성은 “앞으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솔 작가는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舊. 잠실창작스튜디오) 8기와 9기 입주 작가로 활동했다. 효성은 2018년부터 장애 예술인 창작 활성화를 위해 서울문화재단 서울장애예술창작센터를 지속적으로 후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