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09:37 (수)
한동훈 "제 임기는 총선 이후까지 이어져"
상태바
한동훈 "제 임기는 총선 이후까지 이어져"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1.23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 대통령실과의 불화설 이어 사퇴 요구 거절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KBS 뉴스영상 캡처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KBS 뉴스영상 캡처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22일)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와 관련해 "제 임기는 총선 이후까지 이어지는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주말 갑자기 불거진 용산 대통령실과의 불화설로 인해 한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 및 당무 개입 여부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고 "평가는 제가 하지 않겠다. 그 과정에 대해선 제가 사퇴 요구를 거절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말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은 당의 일을 하는 것이고 정부는 정부의 일을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정치"라고 덧붙였다.

21일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위원장을 만나 사퇴 요구를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한 위원장이 이러한 요구가 사실임을 확인하면서 사퇴 요구를 다시 한번 공개적으로 일축했다.

한 위원장은 21일에도 당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 사퇴 요구 보도에 대한 입장'을 내고 "국민 보고 나선 길, 할 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위원장은 '당정 간 신뢰가 깨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여러 시각이 있겠지만 당은 당의 일을 하는 것이고, 정(政·정부)은 정의 일을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 리스크'가 당정 갈등 요인으로 거론되는데 입장에 변화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제 입장은 처음부터 한 번도 변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생각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한 위원장은 또 "4월 10일 총선이 국민과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 정말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에 제 모든 것을 아낌없이 쏟아붓겠다는 각오로 이 자리를 받아들였고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왔다"고 했다. 이어 "저는 선민후사 하겠다"며 "우리 당의 변화된 모습을 국민들에게 잘 설명드려서 지금 민주당의 이상한 정치와 발목잡기 행태로 국민이 고통받고 이 나라의 미래가 위협받는 것을 막겠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선민후사 언급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보다 국민을 우선한다는 뜻이냐'고 묻자 "선민후사 개념을 그렇게 정의할 것은 아니다"라며 "제가 평소에 하던 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아울러 '당정 갈등 봉합을 위해 대통령실이 한발 물러서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평가를 제가 할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