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신한카드-데이타몬드, 데이터 협력 체계 구축 MOU 체결
상태바
신한카드-데이타몬드, 데이터 협력 체계 구축 MOU 체결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4.02.0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마이데이터와 제로-파티 데이터 협력 첫 사례
"초개인화 금융 서비스 발전에 기여, 고객 경험 향상시킬 것"
데이타몬드, 신한카드 로고
▲ 데이타몬드, 신한카드 로고

[한국공정일보=김정훈 기자] 신한카드는 데이타몬드(공동대표 최성필, 박수창)와 2월 1일 마이데이터 및 제로-파티 데이터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의 데이터 주권 확립을 강화하고 보다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받게 하는 새로운 개인 데이터 활용 체계로, 개인의 금융거래, 카드 사용 내용, 보험 가입 정보 등 금융 정보를 포함한다. 제로-파티 데이터의 경우 고객이 자발적으로 제공하는 데이터로, 금융 정보가 담지 못하는 개인의 취향, 성향 데이터를 포함할 수 있다.

상호 보완적 성격을 갖는 마이데이터와 제로-파티 데이터의 연계를 통해 개인의 금융 이력과 소비 패턴, 취향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를 토대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경험과 만족도를 개선하거나 초개인화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기업의 관련 비용을 절감하는 등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신한카드와 데이타몬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마이데이터와 제로-파티 데이터 활용을 위한 공동 업무 추진 △마이데이터 가공 정보의 판매 및 중개 서비스를 위한 상호 협력 △고객 리서치 및 맞춤형 마케팅 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연계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카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금융업 최초 빅데이터 분석 조직을 설립한 후 국내외 주요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데이터 분석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와 더불어 거래 데이터와 신한 SOL Pay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소비행동패턴정보서비스(BPS)’를 출시해 운영 중이다. 또한 마이데이터로 확보된 금융사 정보와 혁신 금융 서비스 도입으로 자산관리 및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연계하며 차별적 고객 혜택을 제공 중이다.

데이타몬드는 국내 최초로 제로-파티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 스타트업으로, 제로-파티 데이터 수집, 전처리, 분석, 보안 자체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제로-파티 데이터와 고객 페르소나 프로필을 검색하고, 검색 결과를 곧바로 마케팅 캠페인으로 연결할 수 있는 ‘페르소나 파인더’ 서비스를 론칭한 바 있다.

이번 양사의 양해각서 체결은 마이데이터와 제로-파티 데이터의 실질적인 상호 연계 방안을 모색하는 첫 사례로, 금융 서비스의 초개인화 서비스로의 발전에 기여하고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