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9:19 (토)
마포구, '고의로 가린' 자동차 번호판 집중 단속 나선다
상태바
마포구, '고의로 가린' 자동차 번호판 집중 단속 나선다
  • 김승식 기자
  • 승인 2024.02.20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대비 자동차 번호판 가림 신고 건수 230% 증가, 구 과태료 처분 등 강력 조치
트럭이 합판으로 번호판을 가린 채 도로 위에 정차해 있다.

[한국공정일보 김승식 기자] 마포구가 올해 자동차 번호판 고의 가림 행위에 대한 단속 강화에 나선다.

일부 운전자들이 단속과 처벌을 피할 목적으로 물건을 이용하거나 트렁크를 장시간 열어 놓는 등의 방법으로 번호판을 가리는 편법 행위가 늘고 있다.

마포구는 지난 2020년에 225건이었던 번호판 고의 가림 신고 건수가 2021년 376건, 2022년 623건, 2023년 741건으로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구는 올해 이 같은 번호판 고의 가림 차량의 단속과 처벌을 강화해 불법 주차 등 교통법규 위반을 예방하고 도로교통 안전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된 번호판 가림 차량 중 고의성이 인정되는 차량 소유주에 대해서는 철저히 과태료(50만 원~250만 원)를 부과하고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중대한 사안이라 판단되는 경우 형사처벌(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까지 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번호판 가림의 구체적인 주요 위반사례는 ▲ 끈적한 것을 도포해 먼지 등으로 번호판을 오염시키는 행위 ▲페인트를 칠해 숫자를 위변조하는 행위 ▲ 숫자를 벗겨 내 번호 식별을 곤란하게 하는 행위 ▲ 번호판을 찌그러뜨리거나 각도를 조정해 식별이 어렵게 하는 행위 ▲ 인형, 밧줄 등 물건을 이용해 번호판을 가리는 경우 등이다.

구 관계자는 특히 배달용 이륜차의 번호판이 겨우내 도로의 눈이나 먼지에 오염된 상태로 운행돼 신고가 접수되는 경우가 많아, 조사로 인한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세척 등의 청결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자동차 번호판은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 운행에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운전자 모두가 차량 번호판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라며 “구민의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리고 마포구도 365일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힘써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