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11:59 (수)
무주군 대대적인 정월대보름 행사 눈길
상태바
무주군 대대적인 정월대보름 행사 눈길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4.02.2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집 태우며 지역의 안녕과 풍요기원
2024년 무주읍 정월 대보름 행사

[한국공정일보 김희연 기자] 무주군 정월대보름 맞이 민속놀이 행사가 지난 23일과 24일, 6개 읍면 총 58개 마을에서 3천여 명의 주민들이 함께 한 가운데 대대적으로 개최됐다.

23일에는 무주읍발전협의회와 청년회 주관으로 무주읍 남대천 변에서 소원지 달기와 달집태우기, 달맞이, 약밥 나누기 등이 진행됐다. 부남면에서는 디딜방아액막이놀이보존회에서 전통놀이를 재현하고 청년회에서 달집태우기 등을 진행하며 볼거리를 선사했다.

설천면과 적상면에서도 산신제를 비롯해 풍물놀이. 윷놀이, 달집태우기 등을 펼치며 주민들간에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24일에도 무주읍 산의실 솟대세우기를 비롯해 6개 읍면 50여 개 마을 주민들이 함께 풍년기원제와 달집태우기 등에 참여하며 지역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했다.

무주읍 주민 김 모 씨(57세)는 “정말 오랜만에 정월대보름 행사를 본다”라며 “그간 코로나다 뭐다 힘든 일 속에서 엄두 내지 못했던 시간을 함께 즐길 수 있어 좋았다”라고 전했다.

부남면 주민 유 모 씨(68세)도 “잊혀져가는 민속놀이를 이웃들과 같이 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세시풍속을 직접 경험해보기가 쉽지 않은 우리 아이들이 평생의 소중한 추억을 얻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