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U-20 캡틴’ 전유경 “한국 여자축구 경쟁력 알리고 올 것”
상태바
‘U-20 캡틴’ 전유경 “한국 여자축구 경쟁력 알리고 올 것”
  • 김알찬 기자
  • 승인 2024.02.28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캡틴’ 전유경

[한국공정일보 김알찬 기자] 여자 U-20 대표팀의 ‘캡틴’ 전유경(위덕대)이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여자축구를 더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윤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20 대표팀이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전남 강진에서 2024 AFC U-20 여자 아시안컵 대비 최종 훈련을 진행했다. 마지막 담금질을 마친 여자 U-20 대표팀은 지난 27일 오후 3시 35분 인천공항을 통해 격전지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 소집 명단은 23명으로 구성됐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2024 AFC U-20 여자 아시안컵은 3월 3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다. 8개국이 참가해 4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각 조 1,2위를 기록한 4개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한국은 개최국 우즈벡을 비롯해 호주, 대만과 A조에 편성됐으며 3일 호주, 6일 대만, 9일 우즈벡을 차례로 상대한다.

소집 훈련 중 진행된 인터뷰에서 전유경은 “이전에도 몇 차례 대회에 나갔지만 내가 주축이 돼서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는 건 처음이다. 그만큼 이번 아시안컵은 중요하면서도 간절하다. 반드시 아시안컵에서 우승하여 돌아오고 싶다”고 전했다.

전유경은 여자 U-20 대표팀의 주득점원 중 한 명이다. 전유경은 작년 소속팀에서 춘계한국여자축구연맹전 득점왕을 거머쥐었고, 지난 12월 우즈벡 원정 2연전에서는 총 2골을 터뜨리며 발끝을 예열했다. 이밖에도 과거 U-17 대표팀 소속으로 8경기 8득점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득점 감각을 보여준 그는 이제 아시안컵을 정조준한다.

그는 “소속팀에선 득점에 대한 부담을 잘 느끼지 않았다. 하지만 이곳은 대표팀인 만큼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그 부담을 이겨내는 게 내 숙제가 아닐까 싶다”며 “지난 우즈벡전과 중국전이 좋은 모의고사가 됐다. 특히 중국 선수들은 신체 조건이 좋았는데 확실히 국내에서 느낄 수 없던 것들을 배웠다. 아시안컵에서도 골을 기록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유경은 “동료들 중에서도 득점 감각이 좋은 친구들이 많다. 하지만 그런 주전경쟁이 각자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준다. 감독님께서 침착한 마무리를 강조하시는 만큼 주문을 잘 수행해 공격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답했다.

여자 U-20 대표팀에서 맏언니인 전유경은 주장으로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그는 “주장이라고 해서 딱히 부담은 없다. 동료들이 나를 잘 따라주고 팀 분위기가 워낙 좋다”며 “내가 카리스마가 있는 주장은 아니다. 대신 선수들을 잘 포용해 팀이 잘 단합할 수 있도록 돕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배예빈(위덕대)과 함께 2022 FIFA U-20 여자 월드컵을 경험한 그는 이번 아시안컵을 통해 여자축구를 더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전유경은 “지난 U-20 여자 월드컵에선 조별리그에서 탈락해 많이 아쉬웠다. 이번 대회에 대한 간절함이 큰 이유이기도 하다”며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한국 여자축구가 경쟁력이 있다는 걸 알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