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이훈기 사장, 대표이사 취임 후 첫 현장 경영
상태바
이훈기 사장, 대표이사 취임 후 첫 현장 경영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4.0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울산공장 및 롯데정밀화학, 롯데이네오스화학 울산공장 현장 경영 실시
“견고한 실행력과 체질개선으로 수익성 강화와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어가자”
▲ 이훈기 대표이사가 컨트롤룸에서 공장 가동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컨트롤룸에서 공장 가동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롯데케미칼 이훈기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현장 경영으로 여수, 울산에 위치한 롯데케미칼 공장과 계열사인 롯데정밀화학, 합작사 롯데이네오스화학을 방문했다.

지난달 27일, 여수에 위치한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장을 방문해 사업장 전반을 둘러보며 임직원들을 격려했으며, 오후에는 첨단소재사업장을 찾아 철저한 안전 의무 준수 등 사업장 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현장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현장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훈기 대표이사는 직원들과의 자리를 통해 “안전환경 사고 예방은 절대로 양보할 수 없는 현장의 근간이다. 지금은 기준과 원칙에 대한 견고한 실행력과 체질개선이 중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현장의 저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강화와 더욱 안전한 사업장 조성을 위해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다음날에는 스페셜티 전문 화학 계열사인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 현장을 찾아 사업장 전반을 꼼꼼하게 둘러보며, 그린소재 및 스페셜티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공장생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공장생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또한, 합작사인 롯데이네오스화학을 방문해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초산 및 초산비닐(VAM)을 생산해내는 기술력 등을 점검하며, 석유화학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서로 상호 협력 하자고 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이훈기 대표이사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며, “고부가, 고기능 소재 확대로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고 수소에너지, 전지소재 사업의 빠른 안착을 통한 내실 있는 경쟁력 확보에 전 임직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직원들과 함께 여수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 이훈기 대표이사가 직원들과 함께 여수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