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세종대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민자경 교수 산학 프로젝트팀, iF 디자인 어워드 2024 본상 2개 수상
상태바
세종대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민자경 교수 산학 프로젝트팀, iF 디자인 어워드 2024 본상 2개 수상
  • 김희수 기자
  • 승인 2024.04.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XUS
▲ NEXUS

[한국공정일보=김희수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민자경 교수가 이끄는 산학 프로젝트팀이 ‘iF 디자인 어워드 2024’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브랜딩과 퍼블리싱 카테고리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수상작은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브랜딩 ‘NEXUS’와 인포그래픽 ‘NEXERA’로, 민자경 교수팀이 작년 9월 넥센타이어 디자인 팀과 함께 진행한 디자인 철학전시회의 브랜딩과 넥센 디자인 철학을 담은 결과물이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손꼽히며,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인테리어 ▲서비스디자인 ▲콘셉트 ▲건축 ▲사용자 경험(UX)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등 총 9개 부문에서 혁신과 심미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는 72개국에서 1만807개의 프로젝트가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NEXERA
▲ NEXERA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브랜딩 카테고리에서 본상을 받은 ‘NEXUS’ 제작에는 세종대학교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정은미, 임현조, 고은지, 서아름 학생이 함께 참여했다. ‘NEXUS’는 ‘NEXT WITH US’의 줄임말로, 미래(NEXT)의 주역(US)인 개인, 지역, 공동체가 넥센타이어와 함께 미래를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같은 부문의 퍼블리싱 카테고리에서 본상을 받은 인포그래픽 ‘NEXERA’에는 세종대학교 디자인이노베이션전공 이지연, 이세혁 학생이 참여했다. ‘NEXERA’는 ‘Nexen’과 ‘Era’의 합성어로, 넥센의 80년 역사를 바위 층리의 메타포로 활용해 넥센 미래의 무한한 가능성을 표현하고자 했다.

민자경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학과 학생들에게 실무협업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었다. 학생들과 함께 수상이라는 결실까지 맺을 수 있게 돼 더욱 기쁘고 뜻깊은 경험였다. 앞으로도 학생과 기업이 함께 상생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