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30 18:22 (목)
삼양식품, 1분기 매출 2천억 돌파…분기 사상 최대 실적
상태바
삼양식품, 1분기 매출 2천억 돌파…분기 사상 최대 실적
  • 김남국 기자
  • 승인 2022.05.1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2021억, 영업익 245억 실현
밀, 팜유 가격 급등으로 2분기 이후 수익 확보를 위한 사업구조 효율화 추진
▲ 삼양식품 본사
▲ 삼양식품 본사

[한국공정일보=김남국 기자]  삼양식품이 1분기 매출 2천억원을 돌파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양식품은 1분기 매출 2,021억원, 영업이익 245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71% 증가했다.

1분기는 수출물량 증대, 환율 상승 등에 힘입어 국내와 해외 모두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8% 늘어난 1,328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4분기(1,238억)에 이어 또 한번 분기 최대 수출 실적을 갱신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역기저 효과와 물류난 등으로 잠시 주춤했던 수출 성장세는 중동 등 신시장 판로 개척, 중국 및 미국 현지판매법인 영업 개시 등에 힘입어 빠르게 회복됐다.

▲ 자료제공=삼양식품
▲ 자료제공=삼양식품

내수 매출은 6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늘었다. 가격 인상 효과와 더불어 삼양∙불닭브랜드 뮤지컬 애니메이션 광고 등 영업마케팅 활동을 강화한 것이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공시와 관련해 "분기 사상 최고의 실적을 거뒀지만 지난해 이후 밀가루, 팜유 등 원자재의 급등으로 지속적인 수익 확보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앞으로 삼양식품은 수익성 확보를 위해 사업구조의 효율화를 추진하는 등 원가 절감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