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30 18:22 (목)
[국제금융시장] ECB 총재, 7월 및 9월 금리인상 방침 재확인
상태바
[국제금융시장] ECB 총재, 7월 및 9월 금리인상 방침 재확인
  • 김정훈 기자
  • 승인 2022.06.21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절화 위험에는 단호하게 대처
세계 경제 이미지. 자료사진
▲ 세계 경제 이미지. 자료사진

[한국공정일보=김정훈 기자] ECB 총재는 7월 및 9월 금리인상 방침을 재확인했다. 분절화 위험에는 단호하게 대처했다.

미국 재무장관은 공급망의 해외 의존도 낮출 필요을 강조했다. 이어 동맹국과 러시아 유가 제한을 논의했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금년 지속적인 경제확장을 예상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대출우대금리(LPR)를 동결했다. 미국과의 통화정책 차별화를 우려했다.

국제금융시장은 미국 금융시장은 휴장했다. ECB의 분절화 대응에 대한 기대 등이 반영되면서 주가변동의 주요요인이 됐다.

유럽 주가는 +1.0%로 상승했고, 달러화는 -0.2%로 약세를 보였다. 독일 금리는 +9bp로 상승했다.

미국 증시는 노예해방일 대체공휴일로 휴장했다.

유로 Stoxx600지수는 은행주 및 여행관련주 강세 등으로 1.0% 상승했다.

달러화지수는 ECB 통화긴축 전망에 따른 유로화 강세 등이 원인이 됐다.

유로화가치는 0.1% 상승, 엔화는 약보합세를 보였다. 

미국 채권시장은 노예해방일 대체공휴일로 휴장했다.

독일은 물가상승압력 확대 우려 등으로 9bp 상승했다.

원/달러 1M NDF환율(1291.8원, -0.7원)은 보합세를 보였고, 한국 CDS는 하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