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30 18:22 (목)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격상
상태바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격상
  • 이채은 기자
  • 승인 2022.06.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숭이두창 환자. 사진제공=한국질병관리청
▲ 원숭이두창 환자. 사진제공=한국질병관리청

[한국공정일보=이채은 기자]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원숭이두창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독일에서 귀국한 한국인으로 21일 오후 4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 전인 18일에 두통이 있었고, 입국 당시에는 37℃ 정도의 미열, 그리고 인후통과 무력감, 피로 등 증상과 피부 병변도 나타났다.

이 환자는 입국 뒤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를 했고, 바로 의심환자로 분류돼 격리시설에서 대기하다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 위기상황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방역 당국은 원숭이두창이 빈발하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발열기준 강화 등을 통해 해외 유입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원숭이두창 백신을 환자와 접촉자의 위험도를 고려해 희망자들에게 접종하도록 하고, 3세대 백신의 신속한 도입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국내에서 활용 가능한 치료제를 의료기관에 필요시 배포하고 항바이러스제인 테코비리마트 500명분을 7월 안에 국내 도입할 예정이다.

부산에서 인후통과 림프절 병증, 수포성 피부병변으로 원숭이두창 의심사례로 신고된 외국인 환자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이 외국인 의심환자는 검사결과 수두 환자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