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23:06 (토)
식약처, 곰팡이 독소 초과 검출된 된장 회수 조치
상태바
식약처, 곰팡이 독소 초과 검출된 된장 회수 조치
  • 김회란 기자
  • 승인 2022.07.2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수 대상 된장 제품.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 회수 대상 된장 제품.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공정일보=김회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27일) 국내에서 제조·판매된 한식된장 2개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초과 검출돼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아플라톡신은 곡류나 견과류 등에 많이 발생하는 곰팡이 독소로, 다량 섭취 시 출혈과 설사, 간경변 등이 나타난다. 

특히 된장을 만들다 개방된 환경에서 발효시킬 경우 유해 곰팡이에 오염돼 생길 수 있다. 

회수 대상은 율곡의 '기름과장 재래식 콩된장'과 수승대발효마을의 '수승대발효마을 유기농된장'으로, 율곡 제품의 유통기한은 내년 7월 5일, 수승대발효마을 제품은 내년 6월 19일까지이다. 

정상 기준은 총 아플라톡신이 1㎏당 15㎍ 이하여야 하는데, 율곡 제품은 17.9㎍, 수승대발효마을 제품은 20.4㎍이 검출돼 회수 대상이 됐다. 

이 제품 일부는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되며, 식약처는 제품을 구입한 경우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할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