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23:06 (토)
[리서치] 尹 대통령 '잘한다' 28% vs '못한다' 62%…30%선 무너져
상태바
[리서치] 尹 대통령 '잘한다' 28% vs '못한다' 62%…30%선 무너져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2.07.2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대통령
▲ 윤석열 대통령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30% 선 아래로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2%로 각각 집계됐다.

윤 대통령 직무 긍정평가는 6월 둘째주 53%에서 한 달 넘게 하락해왔다.

지난주 32%에서 하락세가 멈춘 듯 했지만, 이번주 들어 추가로 떨어져 지난 5월 10일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 아래로 떨어졌다.

6월 둘째주 이후 부정 평가는 30%대 초반에서 이번주 62%까지 늘었다.

여권의 핵심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TK) 지역과 보수층에서도 윤 대통령 직무평가에 대한 긍·부정률 격차가 한 자릿수에 그친다고 갤럽은 분석했다.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598명)는 그 이유로 인사(21%),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경찰국 신설(4%), 직무 태도(3%), 여당 내부 갈등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문자메시지 노출(3%) 등을 꼽았다.

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자(276명)는 그 이유로 공정·정의·원칙(9%), 주관·소신(6%), 경제·민생(6%), 전 정권 극복(6%), 소통(5%) 등을 꼽았다.

갤럽은 "이번주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로 경찰국 신설, 권성동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노출로 증폭된 여당 내 갈등이 새로 포함됐다"고 밝혔다.

갤럽은 이어 "여당 지도부 다툼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지난주까지는 윤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바 없었고 직무평가 이유에서도 드러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 긍정평가가 처음으로 30% 아래로 떨어진 시기는 취임 후 2년이 지난 2015년 1월 넷째주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직무 긍정평가가 30%를 밑돈 시기는 임기 마지막 해인 2021년 4월 다섯째주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입니다.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1.1%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