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9:19 (토)
김기현 "국회의원 300석?…30석 이상 줄일 수 있다"
상태바
김기현 "국회의원 300석?…30석 이상 줄일 수 있다"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3.04.0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사진=페이스북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사진=페이스북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지난 2월 23일 김진표 국회의장이 비례대표 의석을 현행 47명에서 97명으로 늘리는 방안을 담은 선거제 개편안 3개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에 제출한 것과 관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6일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전원위원회 논의에서 의원수 감축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최소 30석 이상 줄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에 대한 신뢰 회복이 되지 않고 있는 마당에 신뢰 회복을 위한 특권 내려놓기조차 없이 선거 제도만 개편하자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선거제도 개편에 관한 국회 전원위 논의를 앞두고 있다. 논의 시작 전에 가장 중심에 있는 대전제는 민심"이라며 "민심이 모든 판단의 최대 가치이자 기준이다. 국회의원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임을 망각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은 국회의원 정수를 줄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며 "제헌국회에서 국회 의석수를 200석으로 시작했고 헌법에서도 200인 이상이라고 200이라는 숫자를 명시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봐야 한다. 지금의 300석이 절대적 숫자인지 따져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또 "지난달에 실시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의원정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57%에 달했고, 세비 총예산을 동결하더라도 정수를 늘려선 안 된다는 응답이 무려 71%에 육박했다"며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의원정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69.3%로 높은 반면 (의원정수를) 늘려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9%, 8.6%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회의를 마친 후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300명 의원 정수를 확실히 줄이겠다는 김 대표의 확고한 의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비례대표 의석 확대방안에 대해 국민 여론 82.2%가 부정적 의견을 갖고 있다"며 "비례대표를 축소하고 내년 총선에 자연 감소분이 있다. 이런 것을 감안해 의원 정수를 줄이겠다는 김 대표의 강력한 의지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또 "의원정수 축소에 62%에 가까운 국민 여론이 찬성하고 있는 부분 등 김 대표가 충분히 여론을 담아 선제적으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 선거구제와 전원위에 발언할 의원 명단 등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