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9:35 (수)
[리서치] 아파트 브랜드 부동의 1위는 래미안...2위는?
상태바
[리서치] 아파트 브랜드 부동의 1위는 래미안...2위는?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3.09.2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숙한 브랜드 ‘삼성래미안’ 대비 ‘한화포레나’ 성장성 눈에 띄어
‘고급스러운’ 이미지 공통적, 최신 브랜드는 ‘합리적ㆍ고객지향’ 부문 상위
▲ 아파트 브랜드 성장성 기대치
▲ 아파트 브랜드 성장성 기대치

[한국공정일보=정진욱 기자] 아파트 브랜드 성장성 TOP2에 ‘래미안과 한화포레나’가 나란히 1, 2위를 기록했다. 

부동산R114와 메트릭스리서치가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 설문조사를 공동 진행한 결과,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아파트 브랜드 1위와 2위로 ‘삼성물산 래미안’, ‘한화 건설부문 포레나’가 선택됐다. 그 다음으로는 △GS건설 자이 △포스코이앤씨 더샵 △롯데건설 롯데캐슬이 상위 5곳에 들었다.

2019년 런칭한 한화 건설부문 포레나 브랜드는 3년 연속 TOP3에 랭크돼, 신규 브랜드 중 성장세가 가장 눈에 띈다. 신규 브랜드가 약진하면서 일부 브랜드는 상위권 수성이 어려워진 분위기다.

아파트 브랜드 성장성 조사는 2000년대 초반 런칭한 기존 브랜드들과 최근 5년 사이 새롭게 등장한 신규 브랜드들의 미래 성장 가치를 소비자가 직접 평가하는데 의의가 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통의 강자로 분류되는 래미안(1위→1위), 자이(2위→3위) 등은 일부 순위에 변동이 있었지만 여전히 높은 가치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한화포레나(3위→2위), 더샵(4위→4위) 등 비교적 새로운 브랜드가 꾸준히 도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아파트 성장성 브랜드 1~5위
▲ 아파트 성장성 브랜드 1~5위

◆ ‘고급스러운’ 이미지 공통적, 최신 브랜드는 ‘합리적ㆍ고객지향’ 부문에서 상위

성장성 1~5위의 브랜드들은 공통적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 선택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다만 ‘래미안’, ‘자이’, ‘롯데캐슬’처럼 오랜 기간 소비자에게 인식된 기존 브랜드들은 고급스러움과 프리미엄, 믿음ㆍ신뢰 등의 이미지 부문에서도 우위를 차지했다.

반면 새로운 브랜드에 속하는 ‘한화포레나’는 전통의 강자들과 달리 합리적, 고객지향, 차별적 등의 이미지에서 상위를 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 업력이 상대적으로 오래된 ‘더샵’의 경우는 기존 아파트 브랜드와 비슷한 프리미엄 이미지가 구축된 분위기다. 따라서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가 시장에서 안착하는 과정에서 초기의 합리적, 차별적으로 평가된 이미지가 일정 궤도에 오른 이후에는 점차 프리미엄 브랜드로 변모한다고 해석된다.

한편 최근 사회 전반에서 안전과 관련된 문제가 커지는 가운데 소비자 선택에 있어 ‘안전한’에 대한 이미지가 상위권에 포진한 브랜드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아파트 브랜드 홍보 전략에 있어 안전에 대한 이미지를 선점하는 것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안전 이슈 영향으로 아파트 브랜드 순위의 지각 변동이 이뤄지는 가운데, 기존 브랜드들과 새롭게 태동한 신규 브랜드들 사이에서의 우호적 이미지 선점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부동산R114와 메트릭스리서치가 공동 조사한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 설문조사의 표본 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1.61%포인트다.

[부동산R114,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 설문조사]

◈ 조사개요 ◈

조사기간: 2023년 9월 1일~14일(14일간)

조사방법: 온라인 설문조사

표본수 전국 3,690명(부동산R114, 메트릭스리서치 공동조사)

(1) 성별 비중: 남자 48.1%, 여자 51.9%

(2) 지역 비중: 수도권 57.6%, 지방광역시 23.6%, 기타지방 18.8%

(3) 연령 비중: 20대 10.4%, 30대 33.3%, 40대 32.7%, 50대 19.9%, 60대 이상 3.8%

(4) 표본 오차: ±1.61%포인트(신뢰수준 9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