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3 19:19 (토)
"난감하네..." 해수부, 해양진흥공사 감사 이후 난처해진 사연
상태바
"난감하네..." 해수부, 해양진흥공사 감사 이후 난처해진 사연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1.06.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해 11월 20일 원양어선 아그네스110호 취항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계 없음.
▲ 지난 해 11월 20일 원양어선 아그네스110호 취항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계 없음.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최근 해수부가 감사를 통해 산하기관인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일부 직원에 대한 불법행위를 밝혀냈다.

해진공의 일부 직원들이 미공개 내부정보를 활용해 자사가 관리하고 있는 HMM의 주식을 사들여 상당한 금액의 시세차익을 거둬들인 것이다. 그런데 투서로 시작된 내용이 사실로 확인됐지만, 오히려 이를 밝혀낸 해수부가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해진공에 대한 해수부의 감사를 두고 이런저런 뒷얘기가 나오고 있어서다. 해수부가 자신들의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감사를 적당히 활용하고 있다는 내용인데, 실제 언론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해수부와 해진공 양 기관 모두에서 ‘쉬쉬’ 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또 감사 결과에 대해 해수부는 아직 공식적으로 이러한 내용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물론, 아직 처분사항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도 있겠지만, 사안이 매우 중차대하고 언론에 이미 보도된 만큼 중간발표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 중이다.

시점도 미묘하다. 공교롭게도 감사가 종료된 직후인 4월 22일 해진공 사장 및 임원에 대한 임원추천위원회가 열렸고, 몇 일 후인 지난달 3일 공모가 진행됐다.

해당 공모에는 해수부 김양수 전 차관이 참여했으며, 해진공의 차기 사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해수부는 ‘오비이락’이라는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난처한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