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BOOK]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역사자료총서 7집 『고문서에 담긴 조선후기 제주인의 삶』 발간
상태바
[BOOK]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역사자료총서 7집 『고문서에 담긴 조선후기 제주인의 삶』 발간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3.12.19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기증받은 대포리 고부이씨 집안 소장 고문서 탈초・번역
고문서에 담긴 조선후기 제주인의 삶

[한국공정일보 김희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박찬식)은 역사자료총서 7집으로, 『고문서에 담긴 조선후기 제주인의 삶』을 펴냈다고 밝혔다.

해당 발간서는 2022년 이창훈 씨로부터 기증받은 18~20세기 제주 대포리 고부이씨 집안 소장 고문서 160여 점을 탈초・번역한 것이다.

각 문건별로 발급자와 수취자를 따져 공문서와 사문서를 구분했으며, 이를 주제별로 묶어 작성된 시기순으로 정리했다.

공문서에는 녹봉이 정해지지 않은 관직자를 임명하면서 발급한 ‘차첩(差帖)’이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이를 통해 대포리 마을 내 고부 이씨 문중의 주요 인물에 대한 관직 이력 양상을 살필 수 있다.

사문서로는 개인의 경제활동을 규명할 수 있는 명문(明文)·표문(表文)·불망기(不忘記) 등의 재산매매문서와 함께 도허문(都許文)·화회문(和會文)·깃급문[衿給文] 등의 재산상속문서가 다수 실려 있다. 그 외 관청에 올리는 진정서인 소지(所志)와 호구 기록을 담은 호구단자 및 준호구등 다양한 종류의 문서가 포함돼 있다.

특히 160여 점의 고문서 중에는 대정군수를 지낸 채구석(蔡龜錫), 이(李) 좌수(座首), 이재하(李載厦) 등 3인이 착동(鑿洞, 수로공사)을 하는 가운데 3년간 역부(役夫) 75명을 부리면서 총 314냥이라는 거액의 금액을 빌린 내용이 담긴 임자년(1912년) 문건도 확인된다.

해당 문서에 등장하는 채구석은 1906~1908년까지 3년의 기간에 걸쳐 ‘천제연 관개수로’를 직접 주도했던 인물이다. 확인된 고문서로 미뤄볼 때, 이후 또 다른 관개(灌漑, 농경지에 인공적으로 물을 대는 것) 공사를 진행한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고찰이 요구된다.

해당 고문서의 탈초와 번역은 국사편찬위원회 문창선 사료조사위원을 비롯해 제주대학교 박물관 이진영 특별연구원, 제주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김새미오 학술연구교수가 맡았으며, 전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양진석 학예연구관이 감수했다.

박찬식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고문서는 수기(手記)로 작성된 유일성을 지닌 1차 사료이기 때문에 옛 제주인들의 삶이 녹아 있음은 물론, 기존 역사서로 해명되지 않는 제주도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다”며, “이번 역사자료총서 발간이 제주 고문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한편, 당시 제주인들의 진솔한 삶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당 총서는 20일부터 29일까지 선착순 100부를 배부할 예정이며, 박물관 누리집 학술자료실 게시판을 통해 누구나 열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