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7 09:37 (수)
삼표그룹, 건설 빅데이터 플랫폼 ‘산업의역군’과 공급 계약 체결
상태바
삼표그룹, 건설 빅데이터 플랫폼 ‘산업의역군’과 공급 계약 체결
  • 김남국 기자
  • 승인 2023.12.2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표, 전 계열사에 서비스 공급 & 데이터 기반 수요예측 의사결정 가능
삼표그룹, 건설 빅데이터 플랫폼 ‘산업의역군’과 공급 계약 체결
▲ 삼표그룹, 건설 빅데이터 플랫폼 ‘산업의역군’과 공급 계약 체결

[한국공정일보=김남국 기자]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회장 정도원)이 건설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요 예측과 리스크 관리에 나선다.

삼표그룹은 건설 빅데이터 플랫폼 ‘산업의역군’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산군과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의역군’ 플랫폼은 건설 면허를 가지고 있는 국내 모든 종합건설사 및 공사업체, 건축사사무소, 건자재업체를 포함한 약 20만 곳의 건설 기업정보와 120만 곳의 건설현장 데이터베이스(DB) 등 다양한 건설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용자는 원하는 건설기업의 주요 재무 정보는 물론 신용등급, 건설사 납품 실적, 현장의 시공·감리·설계사의 DB도 한눈에 볼 수 있다. 수주실적도 매주 업데이트 됨에 따라 건설시장의 전체 현황을 쉽고 빠르게 읽을 수 있는 셈이다. 

삼표그룹은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삼표산업과 삼표시멘트를 포함한 전 계열사에서 ‘산업의역군’ 플랫폼 빅데이터를 활용해 건설 현장 영업 적용 및 리스크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삼표그룹은 2013년부터 자체적으로 마켓 인텔리전스(market intelligence) 조직을 발족해 데이터 이용 등에 관심을 보였고 장기적인 접근 방법을 고민하고 있었다. 이번 ‘산업의역군’ 플랫폼이 제공하는 짜임새 있는 정보 구성과 높은 사용성을 바탕으로 실적 데이터 분석을 통한 수요 예측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규 삼표산업 전략실장은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회사 내 빅데이터 사용 능력을 높이고, 데이터 기반한 의사결정의 초석을 삼는 것이 목표이며 향후 건설 빅데이터를 이용 수요 예측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산군 대표는 “건설업 디지털 전환의 핵심은 데이터이며, 건설업계 종사자분들이라면 누구나 손쉽게 건설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 라며, “데이터 기반의 조달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