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역대 최고 성과의 CES 경북공동관, 美 라스베가스에서 미래혁신기술 선보여
상태바
역대 최고 성과의 CES 경북공동관, 美 라스베가스에서 미래혁신기술 선보여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4.01.10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홍 행정부지사 CES 방문해 참가기업 격려
역대 최고 성과의 CES 경북공동관, 美라스베가스에서 미래혁신기술 선보여 전 세계를 놀라게 한다!

[한국공정일보 조상식 기자] 경상북도와 경북경제진흥원은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 등에서 포스코그룹(포스코홀딩스‧포스텍) 및 포항시와 공동으로'CES 2024 경북공동관'을 운영한다.

경북공동관은 베네시안엑스포홀 유레카파크관, 컨벤션센터 웨스트게이트홀 등 2개관에서 ▴경상북도관 16개사, ▴포스코그룹관 25개사, ▴포항시관 4개사 등 총 45개사 규모의 부스로 운영된다.

경상북도와 경북경제진흥원은 작년 5월부터 포스코그룹과 포항시와 함께 공동으로 이번 대회를 철저히 준비해왔다. 경북도 관계자는 세계 최대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세계인들을 놀라게 할 기술로 투자, 계약 등 역대 최고 성과를 거둬 글로벌 진출의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개최 효과는 놀라웠다. CES최고혁신상 2개를 비롯, 참가 지역기업체들이 혁신상 7개를 수상했다. 전년도 혁신상 2개 수상에 비해 3배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중 경상북도관(16개사)으로 참가한 미드바르와 플로우스튜디오는 최고혁신상(Best of Innovation) 수상쾌거를 이뤘다.

CES최고혁신상은 주최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전 세계 혁신 제품을 대상으로 기술, 디자인, 혁신성을 평가하고 전 분야에 걸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제품 및 서비스에 수여하는, CES 최고의 영예라 할 수 있다.

미드바르 출품작 에어팜은 세계 최초 공기주입식 스마트팜 모듈로써, 공기 중 수분을 물로 바꿔 실시간으로 물을 자체 생산한다. 작물이 증산하는 수분을 다시 뿌리에 공급하여 세계 최초로 수도 기반시설없이 운영가능한 시스템이다. 또한, 실내 공간에 컨테이너 사이즈의 농장을 쉽게 설치 가능함에 따라 재난, 전쟁 등 식량 공급이 열악한 환경을 극복케 하는 기술이다.

플로우스튜디오의 출품작 플로우랩은 청소년들을 위한 과학실험 교육 플랫폼이다. 사용자가 해당제품을 이용하여 빗면 낙하실험시, 실험환경을 바꿀 때마다 데이터가 웹으로 자동 수집된다. 산출물은 그래프로 쉽게 표현된다. 그뿐만 아니라 전문 과학자와 같은 방법으로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능도 있다.

이외에도 경북공동관에서는 전년도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원소프트다임(휴대용 체성분 분석기기 피트러스 제품), ▴에이아이포펫(AI기반 반려동물 건강측정 앱서비스 티티케어 제품), ▴망고슬래브(미세발열기술 기반 라벨지 프린터) 등도 참가하여 세계시장을 무대로 본격적인 세일즈를 펼친다.

▴지엘(생체신호 연동한 인지능력향상 기기 멘티트리), ▴보근(AR 증강현실 기술과 MR 미러반사기술을 접목한 메타버스형 교육제품), ▴상상테크(시스템 절전을 위한 모듈형 센서기기 알토센스) 등 지역 기업체들도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디지털헬스케어 등 다양한 신기술들을 전 세계에 선보인다.

한편, 성과확산을 위해 지역 대학생 22명도 CES에 와서 힘을 보탰다. 이들은 작년 10월부터 8개 팀으로 이뤄 참가기업들과 매칭이 됐다. 매칭기업 제품 및 기술을 학습하고, 해외시장을 조사하여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보조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우리 지역기업이 CES최고혁신상을 전년도 그래핀스퀘어에 이어 올해엔 미드바르, 플로우스튜디오 등 2개사가 수상했다. 세계 최우수 기술력에 수여하는 최고혁신상을 2년간 3개나 수상하여 매우 자랑스럽다. 경북도는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지역기업들이 세계 무대를 누빌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학홍 행정부지사를 대표로 하는 경상북도 방문단은 지난 8일부터 미국 라스베가스에 입국해 참가기업체 대표들과 간담회 자리를 가졌으며 박람회장을 방문해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경북도 방문단은 이후 실리콘밸리로 이동하여 해외 유망기업체 대표 및 관계자, 산타클라라 한인상공회의소, 해외 투자전문가 등을 만나 경북도와 실리콘밸리 기업체 간 협력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