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설 차례상 비용, 전년보다 2~3%↑...가락몰․전통시장 21~23만원 vs 대형마트 26만원
상태바
설 차례상 비용, 전년보다 2~3%↑...가락몰․전통시장 21~23만원 vs 대형마트 26만원
  • 김승식 기자
  • 승인 2024.02.0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전통시장 16곳․대형마트 8곳․가락시장(가락몰) 조사결과 발표
2024년 설 차례상 비용 조사

[한국공정일보 김승식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내 전통시장 16곳과 대형마트 8곳 그리고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25곳을 대상으로 농수축산물 가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계속되는 물가상승으로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늘어가는 가운데 이번 주말로 다가온 설날 차례상 차림비용이 지난해보다 2~3%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사과‧배 등 과일류가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많이 올랐고, 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 등 축산물은 도축 마릿수 증가로 안정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4일 용산구 용문시장, 강동구 암사종합시장 등 전통시장과 이마트 등을 서울시 물가조사모니터단과 공사 가격조사요원이 직접 방문해 확인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6~7인 가족 기준 차례상 준비 비용은 전통시장이 평균 22만5,604원, 대형마트가 평균 25만6,200원으로 전통시장이 마트에 비해 12%가량 저렴했다. 가락시장내 위치한 ‘가락몰’의 경우 평균 20만6,657원으로 가장 낮은 금액이었는데 대형마트와 비교하면 19% 낮은 가격으로 차례상 준비가 가능했다.

전통시장은 전년(21만8,320원) 대비 3.3% 상승했고, 대형마트(26만6,172원)는 3.7% 감소했다. 대형마트의 가격감소는 정부 농수축산물 할인지원으로 할인 비율 확대(20%→30%)된 결과로 분석됐다.

가락몰의 경우 전년(20만3,571원)과 비교해 1.5%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통시장,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8%, 19% 저렴했다.

공사는 조사대상 품목 35개 중 과일류‧채소류는 기상악화 등으로 산지작황이 좋지 못해 가격이 많이 오른 반면, 축산물은 도축 마릿수 증가와 재고확보 등의 이유로 가격이 안정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또 수산물도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과일류) 사과‧배 등이 개화기 냉해 피해 등으로 생산량이 크게 감소했고 저장량이 많지 않아 가격이 많이 상승했으며, 곶감도 원재료 단감의 착과수 감소, 병충해와 낙과 증가 등 작황부진으로 가격이 올랐다.
(채소류) 무‧배추는 조기 과숙 등 상품성은 많이 떨어졌지만 설 성수기에 맞춘 출하량 증가, 정부 비축 물량 방출 등으로 안정적인 가격을 보였고, 대파는 생육기 기상악화로 주산지인 전남지역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에서 생산이 줄어 가격이 상승했다. 애호박은 주산지인 경남‧전남 지역의 잦은 눈과 일조량 부족으로 작황이 부진해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축산물) 쇠고기는 전년 대비 한우 도축 마릿수가 3~8% 증가가 예상되고, 돼지고기도 국내산 공급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하지만 전염병 확산시 가격 상승 우려는 있다고 덧붙였다. 닭고기도 도축 마릿수 증가로 가격이 안정적이었으며 계란도 산란계 사육 마릿수 증가로 생산량 증가하면서 가격이 전년과 비슷했다.
(수산물) 중국산 부세조기는 수입 물량 감소, 다시마는 생산량 급감, 명태는 원양명태 반입량 및 수입량 감소로 가격 강세 전망이다.

대표적인 농수축산물 가격을 살펴보면, 전통시장을 기준으로 사과 3개 (개당 약 400g) 평균 13,231원(작년 7,647원), 도라지는 300g 기준 5,307원(작년 4,917원), 산적용 쇠고기는 200g 9,836원(작년 1만399원), 돼지고기는 200g 2,456원(작년 2,662원)이었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품목별로 놓고 비교하면 과일류는 전통시장이 평균 8%, 축산물은 20%가량 싸게 구매가능하며, 가래떡‧쌀‧두부 등도 전통시장이 저렴했다. 반면 채소류를 비롯해 청주‧식혜‧다식 등의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다.

한편, 가락시장 내 가락몰은 ▴임산물(대추․밤) ▴나물류(고사리․도라지) ▴수산물(동태․동태살․다시마․북어포) ▴축산물(소고기․돼지고기․달걀․닭고기)과 일부 가공식품(두부․가래떡․쌀 등)이 대형마트에 비해 특히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승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데이터전략팀장은 “알뜰한 장보기를 위해서는 과일류와 축산물은 전통시장에서 설 하루 전날 구입하고 청주 등 가공품은 대형마트에서 구매하는 것이 알뜰한 장보기 요령”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