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이중근 부영 회장 "신생아 1명당 1억·셋 낳으면 국민주택 지급"
상태바
이중근 부영 회장 "신생아 1명당 1억·셋 낳으면 국민주택 지급"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2.05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저출생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자 부영그룹이 직원들이 아이를 낳을 때마다 1억 원씩 지급하고, 셋을 낳으면 국민주택을 주기로 했다. 그러면서 이 주택에 대해서는 토지 제공과 신생아를 위한 기부에 대한 세금 면제를 정부에 요청했다.

이중근 회장은 시무식에서 "지난 2021년부터 소급 적용해 3년 전 아이를 낳은 직원 70명에게 1억 원씩 70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이를 셋 낳은 임직원 가정에는 3억 원 혹은 임차인의 조세 부담과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 중 선택할 수 있게 하기로 했다.

다만 국민주택 지급을 위한 토지는 정부에서 제공해 줄 것을 요청했다.

셋째까지 낳으면, 천만 원 넘게 지급하는 국내 대기업은 일부 있지만, 1억 원씩 거액을 지급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인천과 충북 영동, 경남 거창 등 일부 지자체에서 출생아 1명당 1억 원 지원을 강조하고 있지만 장기간 여러 지원금을 합친 성격이다.

이 회장은 이번 제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세제와 관련한 아쉬움이 있다며 '출산 장려금 기부 면세 제도'를 제안했다.

일단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해 2021년 이후 출생아 1인당 1억 원 이내로 개인이나 법인이 기부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개인이나 법인 기부 금액에 대해 소득 공제를 받게 하면 '금 모으기 운동' 때처럼 자발적 참여가 크게 늘 것이란 주장이다.

부영그룹의 파격적인 시도가 다른 기업으로도 확산돼 저출생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