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4 15:43 (토)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 한국PR협회 제28대 회장에 선임
상태바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 한국PR협회 제28대 회장에 선임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2.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PR대상 운영위원장, 한국PR학회장 역임… PR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
학계와 업계 PR인 교류 활성화 넘어 PR의 대중 인식 제고 기여
이유나 제28대 한국PR협회 회장
▲ 이유나 제28대 한국PR협회 회장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가 한국PR협회(KPRA) 제28대 회장으로 선임됐다.

한국PR협회는 2024년 정기총회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이유나 교수를 제28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교수는 1년간 회장직을 수행한다.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미국 메릴랜드대에서 언론학 석사와 커뮤니케이션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 회장은 현재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한국PR협회에서 2023년 제31회 한국PR대상 운영위원회 위원장과 심사위원장, 2021년 PR 전문가 인증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으며 제20대 한국PR학회장을 역임했다. 글로벌 PR기업 오길비(Ogilvy)와 케첨(Ketchum)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어 커뮤니케이션 분야 실무에 대한 이해가 높고 폭넓은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서로는 ‘ESG X 커뮤니케이션’(2023), ‘디지털 시대의 PR학 신론’(2021), ‘30대 뉴스에서 PR을 읽다’(2019), ‘디지털 사회와 PR윤리’(2018) 등을 공저했고 ‘글로벌PR’(2014)을 저술했다.

이 회장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사회 경제적 환경, 미디어 환경 속에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를 고민하는 PR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며 “협회가 PR 학계, 업계, 차세대 PR인 간 교류 활성화는 물론, 우리 사회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중심적 역할을 해 온 PR에 대한 대중의 인식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PR협회는 국내 PR 산업의 발전과 PR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1989년 결성된 단체다. 기업 홍보인, 대학 교수, PR 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PR대상, PR윤리강령, PR 전문가 인증 시험, PR 교육 및 포럼, PR편람, PR인의 날 등을 통해 PR인의 교류와 PR 지식 공유 등에 힘써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