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BOOK] "상상과 혁명을 잇는 모빌리티 세계를 탐구하다"
상태바
[BOOK] "상상과 혁명을 잇는 모빌리티 세계를 탐구하다"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4.02.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준비해 10대가 꼭 알아야 할 모빌리티의 모든 것 담아
한대희 대전시 교통계획 전문공무원 저서 발간
▲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모빌리티 수업
▲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모빌리티 수업

[한국공정일보 조상식 기자] 미래의 모빌리티(신교통수단 및 연계 서비스, 산업)는 사람과 물류의 이동방식을 바꿀 뿐만 아니라 도시 구조와 산업지형까지도 변화시킬 제4의 물결이다.

대전시 교통계획분야 전문공무원인 한대희 사무관(교통공학박사)이 교통과 연계된 도시의 과거·현재·미래를 모빌리티의 관점에서 소개한 저서'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모빌리티 수업'을 출간했다.

이 저서는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세계적 화두인 모빌리티 혁명에 대해 관심 갖기를 바라면서 우리가 곧 만나게 될 미래교통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교통혼잡과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해법을 제시한 안내서로,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저자는 모빌리티(Mobility)란 정의와 관련해 산업계나 학계 모두 기존의 교통체계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성능과 안전성을 높인 ‘새롭고 똑똑한 교통’이란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말한다.

제1장에서는 걸어서 이동하던 시대부터 자동차의 시대로, 이동수단의 발전 과정과 도시의 변화를 살펴보고, 제2장 지구환경을 위한 탄소중립과 모빌리티에서는 친환경 이동수단인 녹색 모빌리티로의 변화가 왜 중요한지를 설명하고 있다.

제3장은 전기차와 2차전지, 수소와 공기로 움직이는 수소차, 공간을 연결하는 차량 및 승차 공유서비스, 도로위를 날아다니는 도심항공교통(UAM) 등 단순한 이동수단에서 공유와 연계서비스까지 아우르는 똑똑하고 다양해지는 모빌리티를 소개하고, 제4장에서는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인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최첨단 감지시스템과 인공지능기술을 소개했다.

마지막 5장에서 저자는 가까운 미래에 모빌리티가 바꿀 세상을 소개했는데 기술혁신은 삶의 방식과 도시 구조를 바꾸게 될 것이며, 기존의 자동차 중심 산업에서 전기·전자·정보통신 등 여러 부문에서 새로운 산업이 등장하고 에너지 전환도 급속히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자인 한대희 박사는 “미래 모빌리티는 시대변화를 이끌어갈 혁신의 선두주자로서 친환경 첨단기술의 발전과 지속가능한 도시에 중요한 역할을 할 주제이기 때문에 우리의 삶과 미래를 바꿀 차세대 교통체계와 아이디어를 공유해 보자는 것이 이 책을 쓴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여화수 카이스트(건설환경공학과) 교수는 추천사에서 “모빌리티 연구의 최일선 전문가인 저자는 시민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우리의 모빌리티가 나아갈 미래의 방향을 잘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저자인 한 박사는 그간 대전시의 지능형 교통체계, 도시교통 종합계획 등 여러 계획을 담당해 왔고, 현재는 도시철도정책과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공사기간 중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종합교통계획을 수립 중이다.

또한 성균관대학교 미래도시융합공학과 겸임교수로 ‘스마트교통’이란 과목을 강의하고,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가 주도하는 과학강연'10월의 하늘'에 매년 재능기부 강연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