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30 18:22 (목)
야당 "보복수사", 尹 "민주당 정부 땐 안 했나...정상 시스템"
상태바
야당 "보복수사", 尹 "민주당 정부 땐 안 했나...정상 시스템"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2.06.1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가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영상캡처
▲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가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영상캡처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최근 대장동 의혹 수사,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 등을 두고 야당에서 검찰의 보복 수사라는 반발이 나오는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민주당 정부 때는 안 했느냐고 반박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7일) 아침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경찰의 백현동 개발사업 의혹 수사와 검찰의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진행되는 것을 두고 야당에서 기획된 정치보복 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윤 대통령은 정권이 교체되면 당연히 과거 일을 수사하는 것이라면서 민주당 정부 땐 안 했느냐고 반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과거 일을 수사하지, 미래 일을 수사할 수는 없잖아요? 그러면 과거 일부터 수사가 이뤄지고 좀 지나고 나면 현 정부 일도 수사가 이뤄지고 하는 것이지 민주당 정부 땐 안 했습니까? 그러니까 그건 정상적 사법 시스템을 자꾸 이렇게 정치 논쟁화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전 브리핑에서 과거 일을 수사하지 미래 일을 수사할 수 없지 않느냐고 대통령이 발언한 것은 일반론이라고 선을 그었다.

수사에 대한 것이지 특정한 정치적 의도를 가진 말씀은 아니라고 거듭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