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19:35 (수)
[리서치] 尹 지지율 27%...日 위안부 건 이어 美 도·감청 의혹
상태바
[리서치] 尹 지지율 27%...日 위안부 건 이어 美 도·감청 의혹
  • 조상식 기자
  • 승인 2023.04.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주 만에 최저치…TK서도 부정평가 53%
▲ 윤석열 대통령
▲ 윤석열 대통령

[한국공정일보=조상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30% 이하인 27%를 기록한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일주일 만에 4%포인트(p) 하락한 수치로, 지난해 10월3주 차(긍정 27%) 이후 25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2명을 상대로 실시한 4월2주 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 27%, '잘못하고 있다' 65%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4월1주 차)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4%p 하락하고, 부정 평가는 4%p 오른 결과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근 3주 연속 하락세로, 27%로 내려앉은 것은 지난해 10월3주 차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연령별, 지역별로 나누어 봐도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곳은 적었다.

연령별로는 70대에서만 긍정평가(54%)가 부정평가(34%)보다 높았다. 60대에서는 박빙이었지만 긍정 47%, 부정 48%로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본 사람들이 더 많았다. 10대부터 40대까지에서는 긍정평가는 10%대에 그쳤고, 3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80%를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넘어선 곳이 단 한 곳도 없었다. 보수의 텃밭인 TK(대구·경북)에서조차 부정평가가 53%로 긍정평가 44%보다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부정평가가 55%였고 긍정평가는 36%에 그쳤다. 서울, 인천·경기, 대전·세종·충청에서 긍정평가는 20%대에 머물렀다.

지지율이 급전직하한 이유는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및 오염수 방류, 일본 교과서 역사 왜곡 등 논란에, 최근 미국 정보기관의 한국 대통령실 도·감청 의혹 등 '외교 논란'이 중첩되면서 외교 문제에 대한 반발 여론이 확산한 것으로 풀이된다.

긍정 평가 이유는 '외교'가 13%로 가장 높았고, '노조 대응' 6%가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는 '외교'가 28%로 1위를 차지했으며 '경제·민생·물가' 10%, '일본 관계·강제 동원 배상 문제' 9% 순이었다. '국방·안보'는 1%로 순위권에 올랐다.

갤럽 측은 "3월 둘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대통령 직무 긍·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서 일본·외교 관계가 최상위를 차지했는데, 이번 주는 공통되게 일본 비중이 줄고 외교 관련 언급이 늘었다"며 "최근 알려진 미국의 동맹국 도·감청 정황, 우리 정부의 대응 등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1%, 더불어민주당 36%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국민의힘은 1%p 하락하고, 민주당은 3%p 오른 수치다. 정의당은 4%, 무당층은 29%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 무선(95%)·유선(5%)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전체 응답률은 8.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