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효성계열사 신화인터텍, 이차전지로 사업 확장
상태바
효성계열사 신화인터텍, 이차전지로 사업 확장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2.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스플레이용 소재에서 이차전지 소재로 사업 확장∙∙∙국내 이차전지 대기업에 절연테이프 공급
OLED, Micro 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 및 자동차용 AR-HUD 광학모듈로 신성장동력 확보 중
▲ 신화인터텍
▲ 신화인터텍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인 신화인터텍(대표이사 안철흥)이 이차전지 소재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신화인터텍은 이차전지용 절연 테이프 개발 및 초도 양산에 성공해 최근 국내 대기업에도 공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차전지 테이프는 내화학성 및 절연성을 갖춘 제품으로 배터리를 보호해준다. 충분한 절연성이 나오지 않을 경우 전기자동차 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재료 및 공정관리가 매우 중요한 제품이다.

이차전지 테이프 시장은 현재 약 4,000억 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으며 전기자동차, ESS(Energy Storage System) 시장의 성장에 발맞춰 큰 폭의 성장이 예상 되고있다.

우리나라에서 브라운관 TV용 테이프를 최초로 국산화한 신화인터텍은 현재도 OLED 패널용 특수 테이프를 국내 대기업에 공급하고 있는 등 전자기기용 테이프 사업에서 차별화된 개발 및 제조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신화인터텍 안철흥 대표는 "배터리 외부용 테이프부터 시작해 내부용 테이프를 비롯해 모듈, 팩, 전기자동차에 사용되는 다양한 테이프로 제품군을 지속 확대하겠다”며 "OLED, Micro 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와 자동차용 AR HUD(증강현실 Head up Display) 광학모듈 사업에서도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고 있어 올해는 경영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