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효성그룹, 2개 지주사로 나뉜다...㈜효성신설지주(가칭) 설립
상태바
효성그룹, 2개 지주사로 나뉜다...㈜효성신설지주(가칭) 설립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2.2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소재 등 6개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 설립...미래 성장과 책임경영 통해 주주가치 제고
성장분야인 첨단소재, 데이터 솔루션, SCM(Supply Chain Management) 솔루션 통해 독립경영체제 강화
▲ 효성 로고
▲ 효성 로고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효성그룹이 2개의 지주회자 체제로 재편된다.  

효성그룹은 책임경영 강화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신규 지주회사 설립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 효성그룹,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

㈜효성은 23일 이사회에서 효성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HIS), Hyosung Holdings USA, Inc., 효성토요타㈜ 등 6개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규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을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효성그룹은 오는 6월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회사분할 승인절차를 거쳐, 7월 1일자로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법인인 ㈜효성신설지주의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될 예정이다. ㈜효성신설지주의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효성 0.82 대 ㈜ 효성신설지주 0.18이며, 조현상 부회장이 독립경영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부문 등을 포함하면 신설지주의 매출 규모는 7조 원대, 글로벌 거점숫자는 90여 곳에 이른다.

◆ 분할 배경 및 목적

효성은 "최근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 기업들은 복합 불황과 전쟁, 통화긴축, 공급망 위기 등 급변하는 정세로 인해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효성그룹은 핵심역량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책임경영을 경영이념 중 하나로 강조하며, 신속한 변화와 효과적인 대응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분할 추진도 이러한 맥락에서 이뤄졌다. 지주회사별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주회사별로 사업분야와 관리 체계를 전문화하고 적재적소에 인적, 물적 자원을 배분해 경영 효율화를 꾀할 방침이다.

또, 각 지주회사는 새로운 이사진을 꾸려 독립경영에 나선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존속회사인 ㈜효성을 맡아 기존 사업회사들의 책임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다. 조현상 효성 부회장은 ㈜효성신설지주를 이끌며 글로벌 첨단소재 사업을 비롯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들을 중심으로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 자료제공=효성그룹

◆ 신설지주회사, 글로벌 소재사업 육성 및 신성장동력 모색

분할 후 신설되는 ㈜효성신설지주는 미래의 첨단소재 솔루션 분야(Material Solution)에서 효성첨단소재㈜를 주축으로 글로벌 소재 전문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성장기회를 확보해 간다는 전략이며, 데이터 솔루션 분야(Data Solution)에서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디지털전환(DX), 인공지능(AI) 사업을 활용해 신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그룹내 사업과의 시너지를 창출한다.

효성첨단소재㈜는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내연기관 및 전기차용 타이어코드 제품을 비롯해 세계시장 점유율 2위로 차세대 동력원으로 주목받는 수소에너지용 탄소섬유, 방산 소재인 아라미드, 시트벨트, 에어백, 모빌리티 인테리어 등 세계 3위내 제품 10여개를 보유하는 글로벌 첨단소재 기업이다. 향후 핵심 사업 제품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고, 차세대 모빌리티, 우주항공, 친환경 소재 등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의 신규 소재 사업 분야를 위한 연구개발과 투자도 진행하여 글로벌 첨단소재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는 스토리지, ICT, 클라우드 사업 등을 영위하는 디지털전환(DX) 및 AI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서 AI 시대를 맞아 고객에게 AI 연산환경부터, 고성능 데이터 처리, AI 솔루션까지 제공하여 혁신적인 데이터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간다.

아울러 ㈜효성신설지주는 국내외 SCM(Supply Chain Management) 솔루션 관련 법인을 통해 글로벌 SCM 솔루션 사업도 이끌어갈 방침이다. 많은 한국 기업들과 글로벌 기업들이 주목하는 베트남 등 글로벌 시장에서 그동안 쌓아온 Know-how를 십분 활용해 사업을 확대해 갈 전망이다.

특히, 신설 지주회사는 산하 사업회사들의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중심의 다양한 신사업과 M&A 기회를 모색하여 그룹 규모를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글로벌 고객과 시장의 요구사항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인재육성 및 임직원 복지향상 등 인재 최우선 비전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조직문화를 구축해 갈 것이다.

신설지주회사의 이사회는 사내이사로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대표이사)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대표이사) △신덕수 ㈜효성 전무가 맡고, 사외이사로 △권오규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오병희 전 서울대병원장 △이상엽 카이스트 부총장 △김진수 ㈜툴젠 고문을 내정했다.

㈜효성신설지주를 이끌 조현상 부회장은 2000년 효성그룹에 입사한 이래 첨단소재 전신인 산업자재PG장, 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2022년부터는 효성첨단소재㈜의 사내이사를 맡으며 효성첨단소재㈜를 성장시켜 왔다. 또 2015년부터 효성나눔봉사단장을 맡아 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을 주도하며 어려운 이웃과 온정을 나누는데 앞장서왔다. 해마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온 조현상 부회장은 2007년에는 다보스포럼에서 ‘차세대 글로벌 리더(YGL)’로 선정된 데 이어, 2010년에는 주요 20개국(G20)의 ‘영 글로벌 리더’ 조직인 ‘YGL G20 이니셔티브’에 유일한 한국인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다보스포럼 외에도 현재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기업산업자문위원회(BIAC) 이사를 맡아 글로벌 경영인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존속지주회사, 핵심 주력 사업 혁신 통해 미래 성장 기반 마련

존속지주회사인 ㈜효성은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티엔에스㈜ 등 자회사의 핵심 사업 혁신과 성장잠재력 극대화,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해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립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존속지주회사를 이끄는 조현준 회장은 지난 2017년 회장에 취임한 이후, △VOC경영 △데이터중심경영 △애자일(Agile)경영 등을 강조하며 세계 1위 제품인 스판덱스 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PP 등의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및 신시장 개척 등 그룹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견인해왔다.

특히 친환경 리싸이클 섬유인 리젠(regen), 바이오 스판덱스 등으로 친환경 섬유 시장의 트렌드를 일으키고, 전력IT, 금융솔루션 등 미래 사업 확대에도 박차를 가해왔다.

또한, 조 회장은 2018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이끌며 지배구조 투명화, 친환경 사업 확대,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 ESG부문에서도 선도적인 변화를 일으키며 재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21년에는 코로나 펜데믹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매출 21.8조원, 영업이익 2.8조원의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