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9:11 (월)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 100일 현장경영 돌입…초일류 향한 해법 찾는다
상태바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 100일 현장경영 돌입…초일류 향한 해법 찾는다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4.03.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첫 현장 행보로 포항 2열연공장 방문해 수해 복구 조기 정상화 이뤄낸 직원 격려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현장에서 직원 목소리 경청하며 진정성 있는 소통 이어갈 계획
장 회장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해법, 현장과 직원에 있다고 믿는다”
▲ 장인화 회장이 22일 포항 2열연공장에서 현장직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장인화 회장이 22일 포항 2열연공장에서 현장직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포스코그룹 장인화 회장이 100일간의 현장경영을 시작했다.

장 회장은 22일 취임 후 첫 현장방문으로 포항 냉천 범람 당시 피해가 컸던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장 회장은 앞으로 100일 동안 포항, 광양, 송도 등 그룹의 주요 사업 현장에서 직원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필요한 사항은 즉시 개선해 직원들이 신뢰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장인화 회장이 포항 4고로 개수 현장에서 직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 장인화 회장이 포항 4고로 개수 현장에서 직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 방문은 장 회장의 첫 현장 행보다. 이번 현장 소통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현장에서 설비와 기술을 가장 잘 아는 실무자들과 소규모로 만나 자유롭게 소통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2열연공장은 포항제철소 연간 생산량의 33% 수준인 500만 톤을 처리하는 핵심 공장으로, 힌남노 수해 복구 당시 세계 최고 수준의 정비·조업 기술력과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침수 100일 만에 정상화를 이뤄낸 곳이다.

장 회장은 직원 한 명 한 명과 손을 맞잡으며 인사를 나누고, “초유의 사태를 맞아 녹록지 않은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헌신적인 노력과 하나 되는 마음으로 정상화를 이뤄낸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고맙다. 혹독한 시련을 새로운 희망으로 바꾼 여러분의 노고에 가장 먼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 장인화 회장이 포항제철소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장인화 회장이 포항제철소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어 장 회장은 수해 복구 당시 밤낮없이 현장을 지킨 포항제철소 직원들과 구내식당에서 격의 없는 소통을 이어 갔다. 이 자리에서 장 회장은 “수해 복구 과정에서 보여준 여러분의 열정과 단결되는 마음이 바로 포스코의 저력이다. 여러분의 노고를 잊지 않겠다”라고 말하고,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해법은 현장과 직원들에게 있다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장 회장은 고로 개수가 진행 중인 2제선공장에 들러 현안을 살펴보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 곳곳에서 직원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오는 26일에는 광양으로 이동해 광양제철소와 포스코퓨처엠을 방문하고 취임 후 100일이 되는 6월 28일까지 현장 경영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장 회장은 첫 현장 방문에 앞서 포스코노동조합과 노경협의회 사무실을 찾아 신뢰를 바탕으로 선진 노사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