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23:06 (토)
[정치 분석] 박지현, "당 외부 인사 창당 제안 거절"...외부인사는 김한길?
상태바
[정치 분석] 박지현, "당 외부 인사 창당 제안 거절"...외부인사는 김한길?
  • 김충식 기자
  • 승인 2022.07.29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길 등장에 창당론 급부상
김한길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
▲ 김한길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

[한국공정일보=김충식 기자] 김한길이 위원장을 맡은 국민통합위가 공식 출범하자 대선 과정에서 나왔던 ‘보수판 열린우리당’창당론이 급부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친위 부대를 꾸려 새로운 정당을 창당해 정계개편에 나서는 ‘노무현의 길’을 갈 것이라는 시나리오다.

특히 김 위원장을 보좌하며 실질적으로 위원회를 이끌어야 할 통합위 부위원장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이 상상력을 배가시키는 중이다.

▲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정치권에서는 박지현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최근 언론에 “당 외부 인사로부터 창당을 제안받았으나 거절했다”고 말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이 말한 ‘당 외부 인사’가 김한길 위원장일 수 있으며 ‘창당’으로 가는 징검다리로 통합위 부위원장직을 제안받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통합위 출범이 임박한 시점에 박 전 위원장 영입이 실패로 결론 나면서 부위원장 없는 조직으로 일단 출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윤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통해 신당 창당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대선 과정에서 김 위원장을 새시대준비위원장으로 영입했을 당시 이미 정치권에서는 ‘윤석열 당’이 출범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또 김 위원장도 정치권에 입문한 뒤 기존 정당을 해체하거나 탈당하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내는 일을 반복해 왔던 전력이 있다.

정치권은 평소 윤 대통령이 평소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말해왔다는 점, 노 전 대통령과 비슷한 여소야대 정부의 대통령이라는 점 등을 근거로 김 위원장이 정계개편의 총대를 맬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